뉴스 > 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

주인을 사랑하는 컨셉트카, 토요타 컨셉트-i 공개

이제는 자동차가 주인의 기분까지 헤아리는 시대가 됐습니다. 사랑스런 저희집 강아지 같은 느낌마저 드는데요. 

무슨 소리냐고요? 토요타가 미국에서 열린 소비자 가전 쇼에서 공개한 '컨셉트-i(Concept-i)'를 보면 이해하실 겁니다. 

이 차는 자동차가 운전자의 감정이나 생각을 이해하고, 지금까지의 기호를 축적해 운전자에 대해 더욱 잘 이해하고 지원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향후 수년 내에 일반도로 실증 실험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번 출품 내용의 일부를 탑재한 실험 차량이 일본의 도시를 주행할 예정입니다. 어떤 차인지 한번 살펴볼까요?
  
“사람을 이해하는” 기술(Learn) 

토요타는 최신 인공지능 기술을 응용해 감정 인식이나 운전자의 취향 등 사람을 이해하기 위한 복합 기술을 확립했습니다. 

컨셉트-i는 운전자의 표정이나 동작, 피로도 등을 데이터화하거나 SNS 발신이나 행동, 대화 이력에 따라 운전자의 기호를 추정합니다. 

사람을 이해하는 기술은, 안심과 Fun to Drive의 영역에서 새로운 발상의 유저 익스피리언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안심, 안전” 

“사람을 이해하는” 기술과 자동차 운전 기술이 결합함으로써 운전자에게 안전, 안심을 느끼게 합니다. 

운전자의 감정, 피로도에 따라 시각이나 촉각 등의 오감에 행동을 촉구하여 자율신경을 자극하고, 더욱 안전하게 운전 할 수 있도록 유도합니다. 

운전자가 피로를 느낄 때, 주행시에는 청색 빛에 의한 시각 피드백, 스트레치 시트에 의한 촉각 피드백 등으로 교감신경을 자극합니다. 

운전자의 심신을 풀어주기 위해 따뜻한 색감이나 라벤더의 향기, 여유로운 음악 등을 활용해 부교감신경을 자극합니다. 

또 자동차의 주변 상황에 더해 운전자의 감정과 자동 운전에 대한 신뢰도를 모니터함으로써 운전자가 위험한 상태(예: 도로 밖 이탈의 위기 등)에 빠졌을 때에는 자동운전 모드로 전환하고, 자동차가 자동으로 안전한 상태로 유도합니다. 

또한 운전자의 스트레스를 파악하여 운전에 불안을 느낀 운전자에게는 자동운전 모드로의 전환을 제안하는 등, “어떨 때는 지켜보고, 어떨 때는 서로 돕는” 기능을 구현했습니다. 
 
“새로운 Fun to Drive”

“사람을 이해하는” 기술과 에이전트 기술을 결합함으로써 운전자의 마음을 먼저 파악하여 그에 따른 제안을 하고 운전자에게 새로운 체험을 가져다 주기도 합니다. 

감정, 피로도에 따라 자동차가 대화를 유도하는데요. 운전자의 기호에 따른 화제나 관심이 많은 뉴스를 자동차가 제안하는 등, 기존에 없던 쌍방향의 자유 대화도 가능합니다.
 
또한 그때그때 운전자의 감정과 주행 데이터를 비교 확인하는 “감정지도(Emotion Map)”에 의해 개인의 감정, 취향을 집적하여 빅 데이터로 활용합니다. 

실내 디자인

이 차의 디자인은 토요타 미국 디자인센터가 담당했습니다. 대시보드 중앙의 에이전트를 중심으로, 실내외가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심리스 스타일링 “INSIDE OUT”이 디자인 테마입니다. 

운전자의 유저 익스피리언스의 핵심이 되는 에이전트는 차량의 내장뿐만 아니라 외장, 나아가서는 자동차 밖의 네트워크에도 연결되는데요.  

사람을 이해하는 에이전트와 장기간 함께 있음으로써 사람과의 거리가 가까워지고 기존의 사람과 자동차의 관계를 넘은 파트너 관계 구축을 목표로 한다는군요. 

컨셉트-i가 보여줄 미래 기대되는데요?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

 

조회수 2360 | 2017-01-08 09:58:06 신동빈 컨텐츠 메이커 everybody-comeon@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