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만한 슈퍼카보다 뛰어난 가속 성능에 드리프트 기능까지 갖춘 진짜 괴물, 메르세데스-AMG E63이 공개됐다. 아우디 RS6는 물론이고 아직 공개되지 않은 신형 BMW M5도 긴장해야 할 것 같다.

 

 

굵은 가로줄 하나에 삼각별 엠블럼과 AMG 로고가 크게 박힌 그릴, 더욱 커진 앞 범퍼 공기 흡입구, 검은색 멀티 스포크 휠이 평범한 E클래스와는 다른 포스를 전달한다.

 

 

차체 뒷쪽으로는 사각형 배기구 4개, 새로운 리어 디퓨저 디자인, 트렁크 끝에 붙은 리어 스포일러가 눈에 띈다. 

 

 

 

곳곳에 나파 가죽이 적용된 실내는 스포티하면서도 화려하다. 실내 곳곳을 가로지르는 파란색 앰비언트 라이트가 인상적이다. 온몸을 꽉 잡아주는 스포츠 시트,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역시 갖췄다.

 

 

 

V8 4.0리터 트윈터보 엔진에 사륜구동 시스템, 9단 자동변속기가 만났다. E63 4MATIC+는 최고출력 571마력, 최대토크 76.5kg·m을 내며0→100km/h 가속은 3.5초 만에 끝낸다.

 

E63 S 4MATIC+는 최고출력 612마력, 최대토크 86.7kg·m에 0→100km/h 3.4초를 자랑한다. E63 4MATIC+와 E63 S 4MATIC+ 둘 다 최고속도는 250km/h, AMG 드라이버 패키지를 적용하면 300km/h에서 제한된다.

 

유럽 기준 복합 연비는 10.9~11.2km/l,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3~209g/km에 불과하다.

 

 

드라이빙 모드는 ‘컴포트’, ‘스포츠’, ‘스포츠 플러스’, ‘맞춤’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 모드에 따라 엔진, 변속기, 서스펜션, 스티어링 휠, 차체 자세 제어장치(이하 ESP), 사륜구동 시스템 작동을 달리한다.

 

 

‘컴포트’ 모드에서는 일부 실린더 작동을 멈춰 연료를 아끼는 실린더 비활성화 기술, 정차시 엔진을 끄는 스타트/스톱 시스템,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면 중립이 되며 연료를 아껴주는 ‘글라이딩 모드’가 작동한다.

 

 

‘스포츠’, ‘스포츠 플러스’ 모드에서는 더욱 터프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다. E63 S 4MATIC+은 ‘레이스’ 드라이브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서킷에서 역동적인 주행을 즐길 수 있다.

 

 

‘AMG 트랙 페이스(AMG TRACK PACE)’ 앱을 활용하면 온보드 영상, 속도, 스티어링 휠 각도, 공략 시간 등 다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자신의 트랙 주행에 대해 분석할 수 있다. 원한다면 SNS에 공유할 수 있다.

 

 

E63 S 4MATIC+에는 드리프트 모드가 기본이다. 이 모드를 활성화시키면 ESP가 꺼지며 변속기는 수동 모드로, 구동 방식은 후륜구동으로 달라진다. 드리프트 모드가 싫증 나면 운전자가 직접 비활성화 시켜야 한다.

 

 

메르세데스-AMG E63은 올해 11월 LA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다음 내년 초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정확한 가격, 국내 출시 시기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미지:메르세데스-벤츠

 

하현민 caromani@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