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9월 판매량 22.3% 감소, 내외수 판매 나란히 하락

현대자동차가 2021년 9월 국내 4만 3,857대, 해외 23만 7,339대 등 전년 동월 대비 22.3% 감소한 28만 1,196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34.6%, 해외 판매는 19.4%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는 글로벌 판매량 감소 이유로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을 꼽았다. 국내 판매의 경우 추석 연휴에 따른 근무 일수 감소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9월 국내 시장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34.6% 감소한 4만 3,857대였다. 세단은 그랜저가 3,216대, 쏘나타 5,003대, 아반떼 5,217대 등 총 1만 3,477대가 팔렸다.

RV는 새롭게 출시한 캐스퍼 208대를 포함, 팰리세이드 3,290대, 싼타페 2,189대, 투싼 2,093대, 아이오닉5 2,983대 등 총 1만 3,212대가 팔렸다.

포터는 4,916대, 스타리아는 2,903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1,716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3,892대, GV70 1,805대, GV80 1,290대 등 총 7,633대가 팔렸다.

현대 쏘나타 N 라인 더 블랙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달도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라며, "각 권역별로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가는 한편 빠른 출고가 가능한 모델을 우선 생산하는 등 생산 일정 조정을 통해 공급 지연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 : 현대자동차

박지훈 jihoo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