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코리아가 300억을 투자해 SKT와 개발한 국내 최초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도입했다. 해당 서비스는 14일 선보인 신형 XC60부터 적용된다.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는 스마트폰을 단순 연결했던 기존 서비스에서 더 나아가 차량용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 기반으로 개발된 차세대 커넥티비티 서비스다.

볼보자동차에 맞춤형으로 개발된 해당 서비스는 다양한 기능을 음성으로사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특히, SKT와의 협업으로 약 2년 간 개발해 한국 시장에 특화된 데이터와 인공지능 기반의 티맵(TMAP), 누구(NUGU), 플로(FLO)가 연동됐다.

차 안에서 음성으로 '아리아'를 부르면 차량 온도, 열선/통풍 시트, 이오나이저 등 차량 제어부터 목적지 안내, 가까운 맛집 안내, 경유지 설정 등 TMAP 내비게이션과 동일한 수준의 길 안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에 저장된 연락처로 전화나 문자를 전송할 수 있고, 취향 맞춤 음악 추천, 내 플레이리스트 재생 등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비롯해 날씨, 뉴스 등 각종 정보 탐색, 집 안의 조명, 에어컨, 로봇청소기 등을 작동할 수 있는 NUGU 스마트홈 컨트롤 기능까지 음성으로 제공한다.

볼보자동차는 운전자가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지 않고 음성으로 차량 기능을 제어하고 설정함에 따라 더욱 안전한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새로운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고객들이 부담없이 경험할 수 있도록 업계 최고 수준인 5년 LTE 무료 이용 및 신차 구매 고객 대상으로 음악 플랫폼 플로(FLO) 1년 이용권의 혜택까지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볼보 카스 앱(Volvo Cars app)', '볼보 온 콜(Volvo on Call)' 등 신규 서비스도 추가된다. 볼보 카스 앱은 스마트폰으로 차량 잠금 및 해제, 주행 전 온도 설정 등 디지털 키 기능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다.

컨시어지 서비스인 볼보 온 콜은 주행 중 비상 상황 발생 시 버튼 하나만으로 24시간 사고 접수 및 긴급 출동 신청, 서비스센터 안내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최초로 적용한 신형 XC60도 함께 공개했다. XC60은 SPA 플랫폼을 기반으로 스웨덴 토슬란다(Torslanda) 공장에서 생산되며, 세계적으로 168만 대가 판매된 볼보의 베스트셀링 SUV다.

약 4년 만에 선보이는 신형 모델은 3D 형태의 아이언 마크를 적용하고 전후면 및 휠 디자인의 정교함을 높였으며, 풀 LED 테일램프에는 시퀀셜 턴 시그널이 포함됐다.

 

이오나이저 시스템은 초미세먼지를 정화하는 기존 어드밴스드 공기 청정기에 정전기를 발생시켜 항균 작용을 돕는 기능이 추가됐다. ADAS 역시 최신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 됐다.

신형 XC60은 저공해 가솔린 엔진 기술을 기반으로 한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 B5 및 B6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T8을 조합해 총 다섯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모멘텀, 인스크립션, R-Design 등으로 나뉘는 트림 구성은 그릴 디자인, 휠 사이즈, 인테리어 데코 마감, 시트 타입, 바워스&윌킨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 일부 편의사양이 다르게 적용된다.

판매가는 B5 모멘텀 6,190만 원, B5 인스크립션 6,800만 원이며, B6 R-Design 6,900만 원, B6 인스크립션 7,200만 원, T8 인스크립션 8,370만 원이다. 차량 구입 시에는 5년 또는 10만 km 무상 보증기간과 소모품 교환 서비스가 기본 제공된다.

이미지 : 카랩, 볼보자동차

 박지훈 jihoon.park@carlab.co.kr

사진 이광환 Kwanghwan.lee@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