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2021 IAA 모빌리티 메르세데스-벤츠 부스

메르세데스-벤츠가 오는 9월 7일부터 12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2021 IAA 모빌리티를 통해 전기 모빌리티 시대로의 본격적인 전환을 알렸다.

'전동화를 선도하다(Lead in Electric)'라는 주제로 IAA 모빌리티에 참가한 벤츠는 메르세데스-EQ, 메르세데스-AMG,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등 브랜드 전반에 걸친 전동화 라인업을 최초로 공개한다.

 

alt
메르세데스-EQ 더 뉴 EQE

메르세데스-EQ 더 뉴 EQE

비즈니스 전기 세단인 '더 뉴 EQE'는 럭셔리 전기 세단 '더 뉴 EQS'에 이어 전기차 아키텍처 EVA2를 기반으로 개발된 두 번째 모델이다.

EQE는 하나의 활과 같은 원 보우 라인을 테마로 운전석을 앞으로 전진시킨 캡-포워드 스타일을 적용해 스포티함을 추구했다. 오버행과 전면 끝부분은 짧고 뒷면은 날카로운 리어 스포일러를 장착해 역동성을 살렸다.

alt
메르세데스-EQ 더 뉴 EQE

실내는 현재 E-클래스보다 전면 숄더룸은 27mm 넓어지고 실내는 80mm 더 길어져 한층 더 넉넉한 공간을 자랑한다. 또한, 전기 파워트레인 내부 설계를 통해 NVH(noise, vibration, harshness)에 대한 만족도를 높였다.

이번 IAA 모빌리티를 통해 전 세계 첫 선을 보이게 된 EQE는 2022년 중반 출시가 예정돼 있으며, EQE 350을 비롯해 500kW(670마력) 출력을 발휘하는 고성능 모델 등을 함께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EQE 350은 최고출력 215kW(288마력), 최대토크 54kgm를 발휘하며, 배터리 용량은 90kWh로 유럽 WLTP 기준 최대 660km를 주행할 수 있다.

 

alt
메르세데스-EQ 컨셉 EQG

메르세데스-EQ 컨셉 EQG

컨셉 EQG는 전설적인 오프로더 G-클래스의 순수 전기차 버전이다. 컨셉 EQG는 각진 실루엣과 전면 원형 헤드램프 등 G-클래스의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딥 블랙 컬러의 패널 라디에이터 그릴이나 3D 효과를 내는 블루 컬러 애니메이션 패턴 등 EQ에서 볼 수 있었던 미래적인 느낌을 가미했다.

성능 면에서도 G-클래스의 오프로드 주행능력을 그대로 살렸다. 특히, 강도 높은 프레임을 기반으로 앞축의 독립형 서스펜션과 뒷축의 리지드 액슬 서스펜션은 전기 파워트레인에 맞도록 새로 개발했다.

alt
메르세데스-EQ 컨셉 EQG

각 바퀴에 장착된 모터 4개는 개별적으로 제어가 가능해 오프로드에서도 뛰어난 험로 주행능력을 발휘한다. 다른 사륜구동 모델과 마찬가지로 컨셉 EQG는 2단 변속기어로 작동하는 오프로드 감속 기능을 제공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EQG에 대해 "G-클래스 고유의 높은 수준의 오프로드 주행 요구 사항을 완벽하게 충족시킨다"라며, "디자인은 물론 성능 측면에서도 타협 없는 오프로드 차량을 구현함으로써 G-클래스의 면모를 그대로 살렸다"라고 밝혔다.

 

alt
컨셉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

컨셉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

컨셉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는 벤츠의 럭셔리 브랜드 메르세데스-마이바흐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를 보여준다. 마이바흐 EQS는 MBUX 하이퍼스크린과 같은 미래적인 요소를 마이바흐의 장인 정신과 정교한 인테리어에 잘 녹여내고 있다.

외관은 기존 공개됐던 EQS에 마이바흐의 상징인 투톤 컬러를 적용하고 있다. 실내는 마이바흐 전용 디스플레이와 컨텐츠를 갖춘 MBUX 하이퍼스크린이 적용됐고 스크린 표면은 부드러운 곡선을 이루며 양쪽 A 필러로 연결된다.

alt
컨셉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

새로운 스타일의 도어 패널과 암레스트는 실내에 정교한 디테일을 더한다. 뒷좌석 공간은 이그제큐티브 시트와 쇼퍼 패키지가 적용돼 업무를 볼 때나 휴식을 취할 때 모두 최상의 안락함을 제공한다.

 

alt
메르세데스-AMG EQS 53 4MATIC+

메르세데스-AMG EQS 53 4MATIC+

EQS 53 4MATIC+는 메르세데스-AMG가 선보이는 첫 번째 순수 전기차 모델이다. 기존 EQS를 기반으로 내외부 디자인, 감성적인 차량 사운드, 강력한 성능까지 다양한 측면에서 메르세데스-AMG 고유의 특징을 담았다.

핵심은 두 개의 모터가 뿜어내는 강력한 힘이다. 앞과 뒤 액슬에 각각 장착된 모터는 'AMG 퍼포먼스 4MATIC+' 사륜구동 시스템을 통해 최고출력 658마력, 최대토크 96.8kgm를 발휘한다. 배터리 충전량이 80% 이상인 상태에서 100km/h는 3.8초 만에 도달한다.

alt
메르세데스-AMG EQS 53 4MATIC+

선택 사양인 AMG 다이내믹 플러스 패키지를 적용하면 부스트 기능이 제공돼 레이스 스타트 모드에서 최고출력 761마력, 최대토크 104kgm를 발휘할 수 있다. 100km/h 도달 시간도 3.4초로 단축된다.

EQS 53 4MATIC+는 'AMG 사운드 익스피어런스' 기능을 통해 '어센틱' 또는 '퍼포먼스' 두 가지 버전의 특별한 사운드를 제공한다. 특수한 라우드 스피커, 쉐이커, 사운드 제너레이터를 통해 빚어진 사운드는 운전자에게 보다 역동적인 주행 느낌을 선사한다.

 

alt
메르세데스-AMG GT 63 S E 퍼포먼스

메르세데스-AMG GT 63 S E 퍼포먼스

AMG GT 63 S E 퍼포먼스는 메르세데스-AMG의 첫 번째 고성능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전면에는 내연기관 엔진, 리어 액슬에는 전기 모터와 배터리를 장착한 파워트레인을 통해 성능과 효율성을 동시에 제공한다.

AMG GT 63 S E 퍼포먼스는 4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에 전기모터를 조합해 최고출력 843마력, 최대토크 147.7kgm를 발휘한다. 덕분에 단 2.0초 만에 100km/h에 도달할 수 있고, 200km/h에 도달하는데도 10초가 걸리지 않는다.

alt
메르세데스-AMG GT 63 S E 퍼포먼스

고성능 배터리는 메르세데스-AMG가 F1 기술로부터 영감을 받아 자체 개발했다. 해당 배터리는 일반적인 배터리와 비교해 출력 밀도가 2배에 달하는데, 비전도성 액체로 이루어진 냉각수가 560개의 배터리 셀 주변을 흐르며 각 셀을 개별적으로 냉각해 최적의 온도를 유지하는 직접 냉각시스템 덕분이다.

이미지 : 메르세데스-벤츠

박지훈 jihoo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