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가 지난 3일, 영국 햄튼 코트 팰리스의 엘레강스 콩쿠르에서 재규어 레이싱카 C-TYPE 탄생 70주년을 기념하는 'C-TYPE 컨티뉴에이션'을 공개했다. C-TYPE은 모터스포츠 무대에서 재규어의 성공 토대를 마련해 준 레이싱카로 손꼽힌다.

재규어 디자이너이자 공기역학 전문가 말콤 세이어(Malcolm Sayer)가 디자인한 C-TYPE은 당시 보기 드물었던 유선형 디자인을 채택했다. 덕분에 C-TYPE은 1951년 르망 24시에 처음 출전해 평균 속도 약 150km/h를 기록하며 첫 우승을 차지했다.

1952년부터는 던롭과 함께 개발한 디스크 브레이크, 엔진 및 서스펜션 업그레이드 덕분에 평균 시속 105.841마일이라는 놀라운 속도를 기록하며 1953년 르망 24에서 1, 2위를 석권했다. 이 경기는 평균 시속 100마일(약 170km/h) 이상으로 완주한 최초의 레이스로 기록돼 있다.

영국 코벤트리 재규어 클래식 웍스에서 수작업으로 제작되는 C-TYPE 컨티뉴에이션은 이중 두 번째 르망 레이스 우승을 안겨준 1953년형 C-TYPE 사양이 적용된다.

재규어 클래식 팀은 본격 개발에 앞서 C-TYPE의 정확한 사양을 파악하기 위해 약 2년간 재규어 아카이브를 비롯한 원본 도면, 당시 사용된 부품, 문서, 사진 등 방대한 자료를 검토하고 해당 자료들을 3D CAD 모델을 구축했다.

재규어 C-TYPE 컨티뉴에이션은 제작 과정에 3D CAD 방식이 최초로 도입된 재규어 클래식 모델로 3.4리터 직렬 6기통 엔진이나 브레이크 디스크 등 1953년 당시와 동일한 구조와 기술, 제작 방법이 사용됐다.

특히, 엔진에 그대로 재현된 트리플 웨버 40DCO3 카뷰레터는 제작에만 9개월이 소요될 정도로 세심하게 복원했으며, 브레이크에 유압 작동유를 주입하는 기어 박스의 플래시 유압 펌프나 엔진 베이 등 다른 디테일 요소 역시 당시 사양이 그대로 반영됐다.

디자인 요소도 마찬가지다. 루카스 룸 미러, 오리지널 사양의 시계와 게이지, 이그니션 스위치 등 곳곳에 오리지널 디자인을 정교하게 재현했다. 콕핏에는 하두라 트림과 실버 컬러 트림을 추가해 오리지널 감성을 담아내면서도 색다른 느낌을 가미했다.

외장 색상은 스웨이드 그린, 크림, 파스텔 블루, 브리티시 레이싱 그린 등 12가지 옵션이 제공된다. 수용성 페인트를 사용해 세심하게 진행되는 도색 작업은 일주일이 소요되며 재규어 배지도 지정할 수 있다.

실내 가죽은 총 8가지 옵션을 지정할 수 있다. 브리지 오브 위어로 마감된 시트는 국제자동차연맹 승인을 받은 하네스 고정 시스템과 전복 방지 시스템이 장착돼 트랙이나 폐쇄 도로에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모든 C-TYPE 컨티뉴에이션 모델은 FIA 승인을 거쳐 르망, 재규어 클래식 챌린지를 비롯한 역사적인 레이스 챔피언십 참가 자격이 주어진다. 재규어 클래식 모델, 서비스, 부품 등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재규어 클래식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미지 : 재규어

박지훈 jihoo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