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마틴이 007의 25번째 시리즈 신작 '노 타임 투 다이'의 전 세계 개봉을 한달 여 앞두고 글로벌 캠페인을 시작했다.

가장 상징적인 본드카로 꼽히는 애스턴마틴 DB5는 이번 시리즈를 통해 다시 스크린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애스턴마틴은 이를 기념하기 위해 영국 다이캐스트 제조업체 '코기'와 손잡고 DB5 다이캐스트 전시 캠페인을 진행한다.

코기는 다이캐스트 스케일 모델링을 전문으로 1956년 설립된 회사다. 특히, 1965년 최초 발매한 '애스턴마틴 DB5'는 수집품으로 수요가 높으며, 역대 코기 출시 제품 중 가장 높은 명성을 자랑한다.

코기 DB5는 '007 골드핑거'에 등장했던 DB5를 원형으로 제작됐으며, 영화 속 액션 기능을 그대로 복제하고 있다. 덕분에 코기 DB5는 영국 올해의 장난감을 수상하는 등 큰 인기를 끌며 현재까지 2천만 대 이상 판매되고 있다.

애스턴마틴은 해당 코기 DB5 오리지널 제품을 실물 크기 차량과 장난감 박스까지 완벽하게 복제해 내달 1일까지 런던 배터시 발전소에 전시할 예정이다.

전시 모델은 지난해 애스턴마틴이 총 25대 한정으로 판매를 발표한 'DB5 골드핑커 컨티뉴에이션'으로 실제 제임스 본드가 영화에서 사용했던 회전식 번호판과 개폐식 방탄 후드, 늘어나는 전방 범퍼가드는 물론 팝업식 기관총까지 재현했다.

한편, 이번 신작 '007 노 타임 투 다이'에 등장하는 본드카는 화려한 애스턴마틴 라인업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영화에는 각각 애스턴마틴의 과거, 현재, 미래를 상징하는 DB5, 클래식 모델의 V8, 슈퍼 GT 모델인 DBS, 출시 예정인 하이퍼카 발할라 등 총 4가지 모델이 등장한다.

마렉 라이히먼(Marek Reichman) 애스턴마틴 부사장겸 CCO는 "영화 역사상 가장 유명한 자동차인 DB5와 제임스 본드의 오랜 관계를 상징하는 캠페인을 시작하게 돼 영광"이라며, "DB5 골드핑커 컨티뉴에이션 제작 외에 전통의 영국 브랜드인 코기와 함께 제임스 본드의 새로운 활약을 기념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미지 : 애스턴마틴

박지훈 jihoo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