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가 22일(목) 셀토스 연식 변경 모델 ‘The 2022 셀토스’를 출시했다. 연식 변경 모델인 만큼 차이는 크지 않다. 다만 기존 상위 트림에서만 적용할 수 있던 고객 선호 사양을 하위 트림까지 확대 적용했다. 1열 USB 단자 또한 기본화했다.

기본 트림인 트렌디에서 LED 헤드램프,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루프랙 등으로 구성된 ‘스타일’ 패키지(‘컨비니언스’ 적용 시)를 운영해 소형 SUV 소비자들이 원하는 젊은 감각을 살렸다.

또한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BOSE 프리미엄 사운드, 러기지 커버링 쉘프로 구성된 ‘BOSE 프리미엄 사운드 팩’(‘스타일’과 ‘10.25인치 내비게이션’ 적용 시)과 컴바이너 헤드업 디스플레이, 7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 등이 포함된 ‘하이테크’(‘10.25인치 내비게이션’ 적용 시) 패키지를 고를 수 있도록 했다.

가격은 1.6 가솔린 터보의 경우 트렌디 1,944만 원, 프레스티지 2,258만 원, 시그니처 2,469만 원이며, 최상위 트림 그래비티는 2,543만 원이다. 1.6 디젤은 트렌디 2,151만 원을 시작으로 프레스티지 2,465만 원, 시그니처 2,676만 원, 그래비티 2,750만 원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