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6월 국내 완성차 수출 1위를 달성했다. 한국지엠이 트레일블레이저 수출을 시작한 이래 처음이자, 제조사 기준으로는 2019년 3월 트랙스가 수출 1위를 기록한지 27개월 만이다.

트레일블레이저는 한국지엠이 경영정상화를 위해 국내 기술로 개발부터 생산까지 담당한 소형 SUV로, 국내 시장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 수출 중이다. 플랫폼을 공유하는 뷰익 앙코르 GX까지 더하면 6월 한 달간 1만5,165대(산업통상자원부 집계 기준)를 수출, 전년 동월 대비 267.3% 증가세를 기록했다.

또한 상반기 누적 수출량에서도 총 8만 1,991대로 2위에 올랐으며, 이는 작년 상반기 수출량인 5만 4,647대 대비 50% 상승한 기록이다. 지난달에는 총 누적 수출량 23만 대를 돌파해 한국지엠의 수출 효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한편, 트레일블레이저는 지난달 내수 시장에서 총 2,671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한국지엠의 6월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 차량용 반도체 칩 수급 이슈로 공장 가동이 원활치 않았던 지난 5월과 비교하면 99.6%의 증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