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미시스코가 4월 1일부터 SMART EV 시리즈의 경형 전기차 라인업 'EV Z'를 구매하는 개인 고객에게 자사 주식 10주를 선물하는 이벤트를 개최한다.

쎄미시스코는 이번 이벤트를 EV Z 판매 호조에 대한 보답으로 마련했다며, EV Z를 구매하면 고객이 제작사인 쎄미시스코의 코스닥 상장 주식까지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쎄미시스코는 해당 주식을 EV Z 개인 구매 고객 2천 명에게 선착순으로 10주씩 제공할 예정이다. 이벤트로 받게 되는 주식은 기존 이익잉여금으로 회사에서 보유한 자사주이며, 의결권과 이익배당권이 차별 없이 보장되는 보통주다.

이외에도 올 연말 거래소의 연말 주식거래 폐장일을 기준으로 쎄미시스코 주식을 100주 이상 보유한 고객이 EV Z를 구매하면 추가로 10주씩, 총 20주를 선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V Z는 기존 초소형 전기차의 약점을 극복하면서 강점을 그대로 유지한 모델이다. 고속도로를 포함한 자동차 전용도로를 제한 없이 주행할 수 있고 컴팩트한 사이즈로 좁은 골목 주차도 무리가 없다.

또한, 기존 초소형 전기차는 불가능했던 고속 충전에 220V 가정용 콘센트 충전 기능을 갖추고 있다. 따라서 충전소와 민관영 주차장 등 국내 도입된 모든 전기차 충전 방식을 이용할 수 있다.

최고출력 33kw 모터와 26kwh 용량 배터리가 장책돼 1회 충전으로 환경부 도심 주행모드 기준 233.9km(복합연비 기준 150km)를 주행할 수 있다. 배터리 수명은 8년으로 주행 거리는 12만km까지 보증한다.

실내는 고급 인조 가죽 시트를 비롯해 가죽 스티어링 휠, 크롬 인사이드 도어 핸들, 피아노 블랙 우드 그레인 등을 적용했다. 대시보드 중앙에는 9인치 대화면 터치스크린을 장착해 멀티미디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

차체는 모노코크 방식으로 제작돼 외부 충격으로부터 승객과 엔진룸 안정성을 확보했다. 미끄러운 노면이나 긴급한 스티어링 조작에도 차체 자세를 잡아주는 ESC 기능을 탑재해 안정성을 더했고 타이어 공기압 감지 시스템으로 정비 편의성도 확보했다. 이외에도 에어백과 LED 프로젝션 헤드램프, 후방 카메라 등을 탑재했다.

쎄미시스코 이순종 대표는 이번 자사 주식 증정 이벤트에 대해 "EV Z를 구매한 고객에게 단순 기념품이 아닌 새로운 혁신으로 새로운 전기차 시대를 여는 쎄미시스코의 비전과 수익을 함께 나누겠다는 의미를 담아 마련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미지 : 쎄미시스코

박지훈 jihoon.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