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가3월 31일 전기차 기반의 GT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를 공개했다. 

제네시스 엑스는 뉴욕 콘셉트, GV80콘셉트, 에센시아 콘셉트, 민트 콘셉트에 이은 제네시스의 다섯번째 콘셉트카로, 지속가능한 럭셔리 자동차 디자인에 대한 제네시스의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

제네시스 엑스(Genesis X)의 차명은 브랜드명 ‘제네시스’에 숨겨진 영웅을 상징한다는 의미로 ‘엑스(X)’를 붙여 완성됐다. 

제네시스 엑스 전면은 브랜드 고유의 품위와 당당함이 느껴지는 방패 모양 크레스트 그릴과 휠 아치를 관통하는 두 줄 전조등 조화를 통해 낮고 넓어 보이는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이중 구조 형태의 범퍼를 적용해 강인한 인상을 표출했다. 

제네시스를 상징하는 두 줄 디자인이 반영된 쿼드램프는 제네시스의 앞선 디자인과 기술을 표현한다. 

크레스트 그릴의 예리하고 정교한 금속 구조에 다이아몬드에서 빛이 난반사 되는 모습을 입체적으로 형상화한 지-매트릭스 패턴을 적용해 미래 전기차 이미지를 연출했으며 그릴 안쪽을 차량 외장과 동일한 컬러로 반영해 일체감을 줬다.

또한 후드와 펜더 부분을 하나의 패널로 구성한 ‘클램쉘 후드’를 적용, 패널 단차를 없애고 깔끔하면서도 정교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전면 하단 공기 흡입구는 얇고 정교한 그물망 형태로 디자인돼 견고한 느낌을 주는 동시에 차량 내 열을 식히고 공기 흐름을 원활하게 함으로써 공기저항을 줄여줘 주행거리 연장에 기여하도록 했다. 

측면은 긴 보닛과 짧은 후면으로 전통적인 GT 차량 디자인을 따르고 있으며, 차량 전조등과 후미등을 두 줄 램프로 이었다. 차체를 가로지르는 아치형의 ‘파라볼릭 라인’과 펜더의 볼륨은 역동적이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디지털 사이드 미러와 측면 유리창 몰딩에 반영된 두 줄은 제네시스의 섬세한 디자인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아울러 별도의 파팅라인이 없는 슬라이딩 방식의 매끄러운 충전 도어를 적용했으며 충전구 주변 2개 띠 점등을 통해 두 줄 디자인 요소를 강조했다. 

제네시스는 2겹으로 레이어드된 5개의 스포크를 적용한 터빈 형태의 알로이 휠을 탑재해 스포티한 감성을 극대화했으며 라임 엑센트 컬러로 포인트를 준 브레이크 캘리퍼로 고성능 모델 이미지를 표현했다. 

후면은 말굽에 대어 붙이는 편자의 형상으로 심플한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볼륨감 있는 펜더를 통해 세련미를 강조했다. 

여기에 전조등과 같은 두 줄의 디자인이 반영된 후미등으로 전면과 통일감을 줬으며 디퓨저에도 두 줄 디자인 요소를 반영했다.  

컬러는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렌소이스 블루가 적용됐다.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럭셔리를 반영해 개발된 컬러로, 브라질에 위치한 렌소이스 사막의 우기에만 형성되는 호수의 이미지를 담았다.

여백의 미를 살린 실내 

실내는 모든 조작계와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감싸는 형태의 콧핏이 적용된 운전자 중심 설계를 반영했으며 한국 미적 요소인 여백의 미를 강조했다.

내부 컬러는 운전석에 스코치 브라운 컬러로, 동승석은 오션 웨이브 그린 블루 컬러로 두 공간을 구분했다. 탑승자들에게 다가가는 느낌을 주는 대쉬보드와 이어진 플로팅 센터 콘솔도 인상적이다. 

또한 탑승자를 둘러싸는 슬림형 간접 송풍구와 옆면 유리창 몰딩에 두 줄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이번 모델의 콘셉인 두 줄을 강조함과 동시에 외부 디자인과 통일감을 줬다. 

아울러 클러스터, 내비게이션, 공조 장치 등 다양한 기능을 조작할 수 있는 ‘프리폼 디스플레이’와 운전 모드 설정이 가능한 원형 전자 변속기 ‘크리스탈 스피어’로 실내 분위기를 조성했다.   

제네시스 엑스는 주행에 최적화된 버킷 시트와 4점식 안전벨트를 장착했으며 외관으로 드러나는 시트프레임을 통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연출했다.  

alt
 
한편 제네시스 엑스는 업사이클링 소재를 적극 활용했다. 차량 생산 과정에서 미 사용된 가죽을 재활용해 만든 위빙 패턴의 신개념 소재를 안전벨트와 스티어링 휠 일부 및 에어백 커버에 적용해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김상혁 cardyn@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