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기아 K8

기아가 곧 출시될 'K8'의 모습을 공개했다.

K8은 기존 K7의 후속 모델로 이름을 바꾸고 완전히 새롭게 돌아오는 준대형 세단이다. 지난 2009년 1세대 모델 출시로 K시리즈의 시작을 알린 K7은 '디자인 기아'를 대표하는 모델이었다.

기아는 "K7이 가진 혁신의 이미지를 계승하고 기아 브랜드의 정수를 담아 후속 모델의 차명을 K8로 확정했다"라며, "디자인, 크기, 상품성 등 모든 면에서 한 단계 진보해 준대형 차급을 새롭게 정의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K8은 향후 기아가 선보일 세단 라인업의 새로운 기준이 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alt
기아 K8

K8은 공개를 앞두고 있는 기아의 신규 디자인 정체성을 적극 반영했다. 특히, 전면부에 알루미늄 소재를 사용한 신규 엠블럼을 적용해 기아의 새로운 세대를 여는 첫 번째 모델임을 나타냈다.

테두리가 없는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은 다이아몬드에서 영감을 받은 패턴을 적용해 패턴을 따라 빛이 움직이는 모습을 구현했다. 그릴 양쪽에 위치한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은 주간주행등과 방향지시등 기능을 담당한다.

전장이 5,015mm 수준인 K8은 긴 후드와 짧은 전방 오버행, 트렁크 끝까지 시원하게 이어지는 루프 라인을 적용해 쿠페에서 느껴지는 역동적인 비율을 함께 구현했다.

alt
기아 K8

더불어 도어 하단부를 따라 리어램프로 상승하며 이어지는 크롬 장식은 측면 창문 하단부에 일직선으로 뻗은 크롬 장식과 절묘한 대비를 이루도록 했다.

좌우가 이어지는 형태로 디자인된 '리어램프 클러스터'는 넓은 차체 폭을 강조한다. 이와 반대로 루프 라인에서 이어지며 날렵한 인상을 주는 리어 스포일러와 기아 엠블럼, K8 로고는 간결하게 배치해 입체적인 리어램프와 대비를 이루며 안정감을 갖도록 했다.

기아는 "후면부에 적용한 K8 로고는 기아 엠블럼과 동일한 소재와 디자인으로 새로운 기아를 보여주는 첫 모델로서 존재감을 드러낸다"라며, "새로운 차명 K8에 걸맞은 실내 공간, 주행 성능, 첨단 주행 보조 기술 등을 향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지 : 기아

박지훈 jihoo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