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아반떼가 11일(현지시각) ‘2021 북미 올해의 차(NACTOY, The North American Car, Truck and Utility Vehicle of the Year)’ 시상식에서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북미 현지에서 ‘엘란트라’로 팔리는 아반떼는 제네시스 G80, 닛산 센트라와 치열한 접전 끝에 최종 선정됐다.

북미 올해의 차 주최 측은 아반떼를 “세단 라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차량”이라며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적용한 혁신적인 디자인, 디지털 키와 같은 첨단 편의사양, 연비 등을 높이 평가했다”라고 언급했다.

아반떼는 지난 2012년에 이어, 올해로 두 번째 올해의 차를 수상했다. 북미 올해의 차 시상식이 제정된 1994년 이후로, 두 번 이상 수상한 모델은 쉐보레 콜벳과 혼다 시빅 두 대뿐이기에 의미를 더한다.

이번 수상으로 현대차는 5번째 올해의 차를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과거 수상 경력은 2009년 현대 제네시스, 2012년 아반떼, 2019년 제네시스 G70(승용 부문), 2019 현대 코나(유틸리티 부문)이다. 2020년에는 기아 텔루라이드가 유틸리티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올해는 작년에 이어 한국 자동차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를 가장 많이 배출한 해이기도 하다. 승용 부문 아반떼와 G80를 포함해 SUV 부문 GV80가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승용 및 SUV 부문 최종 후보 6대 중 무려 절반을 한국 자동차가 차지한 셈이다.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조직위원회는 1994년 설립, 27년째 매년 그 해 출시된 최고의 차를 선정하고 있다. 승용 부문과 트럭 부문 2개 분야의 최고의 차를 선정하다가 2017년부터는 SUV가 자동차 업계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유틸리티 부문을 추가했다.

올해의 차 선정을 위한 심사위원은 미국과 캐나다의 자동차 분야 전문지, 텔레비전, 라디오, 신문 등에 종사하는 50명의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한편, 현대차 관계자는 “아반떼는 역동적인 디자인, 진보된 기술 그리고 연비와 성능까지 고객 니즈에 부합함으로써 2020년 한 해 동안 미국 시장에서 10만 대 이상 판매되며 지속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라며 “준중형 모델 최강자임을 확인시켜준 아반떼가 이번 수상을 계기로 미국 승용차 판매를 견인함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더 큰 활약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광환 kwanghwan.lee@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