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라라클래식 사업부가 전기 모빌리티 '마이크로 레이서 타입 101'을 공개했다. 마이크로 레이서 타입 101은 라라클래식이 독자 개발한 '울트라 마이크로 EV' 플랫폼을 바탕으로 완성된 첫 번째 제품이다. 

라라클래식의 울트라 마이크로 EV 플랫폼은 최근 우리나라에 보급되고 있는 초소형 전기차보다 조금 더 작은 크기로, 크기는 작지만 배터리 팩과 전기 모터, 배터리 및 동력 제어 시스템 등 기본 구성요소는 일반 EV와 같다.

울트라 마이크로 EV 플랫폼은 독자 개발한 섀시에 정격 출력 1.5kW, 피크(순간 최대) 출력 3kW 전기 모터와 2.88kWh(72V 40Ah) 리튬이온 배터리 팩을 연결한 구동계를 갖췄다. 

배터리 팩은 차체 앞쪽 보닛 안에, 배터리 및 동력 제어 시스템은 좌석 아래에 설치되어 있다. 섀시는 일반 승용차를 고스란히 축소하고 단순화한 구조로 되어 있다. 앞뒤 차축에는 모두 서스펜션이 있고 랙 앤 피니언 방식 스티어링 시스템과 네 바퀴 유압식 디스크 브레이크도 갖췄다. 탑승자의 몸무게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최고속도는 시속 30km 이상이고 배터리 팩을 완전히 충전하면 30km 이상 달릴 수 있다.

이번에 공개된 마이크로 레이서 타입 101의 가장 큰 특징은 클래식카 스타일의 차체다. 차체의 디자인 모티브가 된 것은 100여년 전에 세계적으로 유행했던 사이클 카(cycle car)로, 실제 자동차의 크기를 줄인 레저용 탈것이라는 개념도 함께 이어받았다. 특히 성인 한 명과 어린이 한 명이 나란히 앉을 수 있는 1.5인승 좌석을 갖춰, 가족이 함께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

울트라 마이크로 EV 플랫폼의 또 다른 장점은 확장성을 고려한 설계다. 마이크로 레이서 타입 101과 같은 클래식카 스타일 외에도 다른 디자인의 차체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소비자는 차체 색은 물론 차체 형태와 꾸밈새도 원하는 대로 주문할 수 있고, DIY에 관심 있는 소비자들은 플랫폼을 구매해 직접 차체를 가공해 올릴 수도 있다. 라라클래식은 이를 위해 울트라 마이크로 EV 플랫폼의 양산 버전에 간단한 공구만 있으면 쉽게 결합하고 분리할 수 있는 볼트온(bolt-on) 차체 설계를 반영할 계획이다.

마이크로 레이서 타입 101은 일반 도로 주행까지 염두에 두고 설계되었지만, 우리나라 자동차 인증규정에 해당 카테고리가 없기 때문에 초기에는 레저 및 취미용으로만 판매된다. 

국내 출시는 10월 중으로 예정되어 있다. 라라클래식은 국내와는 별개로 자동차 인증규정 상 해당 카테고리가 있는 유럽 및 일본 등 외국 시장에는 지역별 인증 절차를 거쳐 수출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김상혁 cardyn@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