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서 사용하면 아주 편리한 차선유지보조 기능. 앞으로는 차선이 없는 비포장길이나 좁은 골목길에서도 사용하게 될까?

포드가 개발한 '로드 엣지 디텍션(Road Edge Detection)'은 도로의 가장 자리를 자동 감지하는 시스템으로 운전이 까다로운 도로에서도 자동차를 정상 궤도로 주행하게끔 도와주는 기술이다.

비포장도로 등에서 70~110km/h 속도로 주행 시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사이드미러 하단에 카메라를 장착해 전방 50m, 측면 7m까지의 도로 가장자리를 모니터링한다.

또한 포장도로에서 자갈길이나 풀밭으로 진입하는 경우, 노면 상황 변화를 감지하고 미끄럼 방지를 위해 자동으로 주행을 보조한다.

해당 기능이 활성화된 상태에서 운전자가 지속적으로 도로 가장자리에 너무 가깝게 주행하면, 운전대에 진동을 일으켜 위험을 알리는 기능도 갖췄다. 포드는 이 같은 기술이 주행 도로의 구조적 변화를 명확하게 판단하는 고급 알고리즘 덕분이라고 설명한다.

로드 엣지 디텍션 시스템은 유럽에서 익스플로러, 포커스, 쿠가, 퓨마 등에 적용될 예정이다. 물론, 앞으로 출시되는 새로운 모델들에도 탑재돼 안전운전을 보조한다.

이미지 : 포드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