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가 더 길어진 현대 그랜저IG 페이스리프트, 엄청난 디자인의 신형 기아 K5, 수십년 만에 돌아온 BMW 8시리즈...수식만 들어도 눈길이 쏠리는 새 자동차들이 지난 해 국내 자동차 시장을 달궜다. 그 중 올해의 차 타이틀을 가져간 차는 도대체 누구일까?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AWAK, 회장 하영선)는 21일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20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20)’ 시상식을 개최했다. 협회가 선정한 ‘2020 올해의 차’는 바로 3세대 신형 K5다.

alt
3세대 기아 K5

이 모델은 첨단 VR 설계의 품질 검증 프로세스 적용을 통해 디자인 및 품질 완성도를 높여 ‘올해의 차’와 ‘올해의 디자인’ 등 2개 타이틀을 거머 쥐었다. 

수상자로 무대에 선 권혁호 기아차 국내사업본부 부사장은 “K5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혁신과 디자인이다. 2015년 5월에 1세대가 나왔을 때 감동은 잊기 어렵다”며 “3세대 K5는 디자인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출시를 지난해 5월에서 12월로 늦출 정도로 심혈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기아차는 K5판매가 올해 목표 7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의 친환경’은 재규어 I-PACE가 수상했다. 뛰어난 디자인과 높은 감성품질을 무기로 강력한 후보였던 테슬라 모델3를 제치고 협회의 선택을 받았다. 수상자로 나선 정일영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마케팅홍보 총괄이사는 “새로운 시대를 여는 전기 SUV인 I-PACE의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을 했는데, 그 노력들이 이 상으로 결실을 맺은 것 같다“고 밝혔다.

alt
재규어 I-PACE

올해의 SUV는 기아자동차 셀토스가 수상했다. 한석원 기아차 국내사업전략담당 상무는 “하이클래스 SUV라는 별칭에 걸맞는 상품성과 공간성이 소비자들에게 인정받은 것 같다"며 "앞으로 더 뛰어난 신차를 출시할 예정이다. 많은 관심과 성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의 퍼포먼스’는 벤츠 AMG의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가 수상했다. 600마력이 넘는 고출력 엔진을 얹고 가족을 함께 태울 수 있는 편안한 뒷좌석을 갖춘 팔방미인 자동차다. 

수상자로 나선 요하네스 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품전략 기획팀 상무는 “AMG GT 4-도어 쿠페는 메르세데스가 독자 개발한 첫 스포츠카로 다이내믹 드라이빙 스포츠세단의 새로운 장을 연 모델이다. 앞으로 한국 시장에서 AMG가 더 큰 인기를 얻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lt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

(사)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하는 '올해의 차'는 지난 2013년부터 시작됐다. 첫 해 기아자동차 ‘K9'과 렉서스 ‘뉴 ES‘을 공동선정했고, 2014년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2015년 인피니티 ‘Q50’, 2016년 현대자동차 ‘아반떼’, 2017년 르노삼성자동차 'SM6', 2018년 기아자동차 ‘스팅어’, 2019년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를 ‘올해의 차’로 뽑아 시상했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