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작년'이 돼 버린 2019년. 날짜 쓸 때 아직도 2020을 쓰는 게 어색한 이 때, 2019년도 대한민국에 출시된 모든 양산차 중 최고의 차를 뽑는 ‘2020 올해의 차’ 선발 과정이 시작 됐다.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회장 하영선, Automobile Writers’ Association of Korea, 약칭 AWAK) 회원들이 선정하는 ‘2020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후보 11대와 각 부문별 후보 12대가 1차 관문을 통과했다.

‘2020 올해의 차’ 후보는 BMW 뉴 8시리즈, 현대 더 뉴 그랜저(현대차), 아우디 더 뉴 A6, 볼보 더 뉴 S60, 기아 셀토스, 현대 신형 쏘나타(DN8), 기아 K5(DL3), 쌍용 코란도, 쉐보레 콜로라도, 재규어 I-PACE, 르노삼성 QM6 LPe이다. (배열 순서는 가나다, ABC, 아라비아 숫자 순)

alt
현대 그랜저IG 페이스리프트

올해의 차는 (사)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소속 회원들이 각자 10대씩의 ‘올해의 차’ 후보를 선정하고, 가장 많은 표를 얻은 최종 후보 10대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정해졌다.그간 협회는 1차 투표에서 10대를 선정했으나 올해는 마지막 10번째 후보가 공동 득표를 하는 바람에 모두 11대가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올해는 지난 해 올해의 차 후보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던 BMW와 아우디가 후보를 배출하며 이름을 올렸고, 국산과 수입차가 골고루 후보를 낸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현대기아차그룹에서 10대 중 7대나 후보를 냈지만 올해 국산대 수입의 비율은 6대5다.

'올해의 차' 외에 부문별 올해의 차도 뽑는다. ‘올해의 디자인’ ‘올해의 퍼포먼스’ ‘올해의 SUV’ ‘올해의 친환경’ 등 4개 부문으로 나뉘어지는데, (사)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소속 회원들이 각 부문별 3대씩의 후보를 추천하고 역시 가장 많은 표를 얻은 후보 3대씩을 선정했다.

alt
BMW 8시리즈 쿠페

‘올해의 디자인'에는 BMW 뉴 8시리즈, 기아 K5(DL3), DS오토모빌 DS3 크로스백이 선정됐다. ‘올해의 퍼포먼스’ 후보는 BMW 뉴 8시리즈가 또 이름을 올렸고, 람보르기니 우루스,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가 포함됐다. 떠오르는 영역인 ‘올해의 SUV’ 후보는 BMW 뉴 X7, 기아 셀토스, 람보르기니 우루스가 선정됐다. ‘올해의 친환경’ 후보는 테슬라 모델3, 재규어 I-PACE, BMW 530e 등 3대다.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2020년 1월 7일 파주 헤이리에서 ‘2020 올해의 차’ 후보 11대를 한 자리에 모아 실차테스트를 하고 최종적으로 1대를 ‘올해의 차’로 뽑을 예정이다. 시상식은 새해 1월 21일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다.

(사)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2013년 기아자동차 ‘K9’-렉서스 ‘뉴 ES‘, 2014년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2015년 인피니티 ‘Q50’, 2016년 현대자동차 ‘아반떼’, 2017년 르노삼성자동차 'SM6', 2018년 기아자동차 ‘스팅어’, 2019년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를 ‘올해의 차’로 선정했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