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포드 신형 익스플로러 출시

포드코리아는 지난 5일, 익스플로러의 6세대 모델 '올-뉴 익스플로러'를 국내시장에 선보였다. 익스플로러는 2017년과 2018년 수입 SUV 판매량 왕좌에 오를만큼 국내에서도 인기가 많은 수입 SUV다.

지난 1990년 1세대가 등장한 이후 전 세계적으로 800만 대가 판매됐으니 그 인기가 우리나라에만 국한된 것은 아닌듯하다.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포드 간판 모델로 자리잡은 익스플로러는 이번 6세대에 이르러 꽤 큰 변화를 겪었다.

alt
3리터 V6 에코부스트 엔진

그 중 하나가 파워트레인 다양화다. 6세대 익스플로러는 기존 전륜구동 플랫폼 대신 후륜구동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됐으며, 10단 자동변속기를 채용하면서 다양한 파워트레인 조합을 내놓았다.

엔트리급 모델에는 2.3리터 직렬 4기통 터보 에코부스트 엔진을 탑재해 효율성을 꾀했고 윗급 모델에는 3리터 V6 에코부스트 엔진을 장착해 한층 여유로운 힘을 느끼도록 했다.

alt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익스플로러 ST

이전 세대에는 없던 고성능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도 추가됐다. 고성능 모델인 익스플로러 ST는 3리터 V6 엔진에 포드의 튜닝기술을 접목해 출력을 400마력까지 끌어올린 점이 특징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각각 일반 하이브리드 모델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PHEV) 2가지가 출시됐다. 이중 일반 하이브리드 모델은 북미시장에 출시되며, 국내에는 PHEV 모델이 들어올 예정이다.

alt
포드 익스플로러 PHEV (유럽사양)

전기모터 조합으로 더욱 강력한 출력

지난 5일, 신형 익스플로러 출시현장에서 정재희 포드코리아 사장은 인터뷰를 통해 "아시아 최초로 우리나라에서 익스플로러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출시해 SUV 라인업을 강화"시키겠다고 밝힌바 있다.

익스플로러 PHEV는 올해 1월, 유럽에서 먼저 공개됐다. 3리터 V6 가솔린 에코부스트 엔진이 최고출력 350마력을 발휘하며, 여기에 전기모터가 100마력을 더한다. 합산 최고출력은 450마력, 합산토크는 약 85.6kg·m 수준이다.

alt
포드 익스플로러 PHEV (유럽사양)

또한, 13.1kWh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완충시 전기로만 약 40km를 주행할 수 있다. 연비는 유럽기준으로 리터당 29.4km 수준이다(국내미정).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78g/km에 불과해 일반 가솔린이나 디젤 대비 친환경성도 갖췄다.

alt
포드 익스플로러 PHEV (유럽사양)

익스플로러 PHEV는 최대 2.5톤까지 견인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견인에 최적화된 '토우/하울(Tow/Haul)모드'를 제공함으로써 운전자가 트레일러를 달고 한층 수월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노멀(Normal), 스포츠(Sport), 트레일(Trail), 미끄러운 길(Slippery), 에코(Eco), 깊은 눈/모래(Deep Snow/Sand) 등 환경에 따라 총 7가지 주행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일반 모델과 동일한 수준의 적재용량

신형 익스플로러는 초기단계부터 전동화를 비롯해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염두하고 개발됐다. 덕분에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위한 배터리를 탑재하고도 일반 모델과 동일한 수준의 적재공간을 확보했다. 물론 7명이 탑승할 수 있는 점도 동일하다.

515리터의 기본 적재용량을 갖춘 익스플로러는 전동으로 3열 시트를 접으면 1,356리터까지 공간이 확장된다. 2열 시트를 접을 경우 최대 2,486리터까지 적재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alt
포드 익스플로러 PHEV (유럽사양)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에서 큰 무게를 차지하는 배터리는 무게중심을 고려해 2열 좌석 우측 하단에 배치했다. 차체바닥을 따라 넓고 평평하게 자리잡은 배터리는 한층 균형잡힌 차체밸런스를 만들어준다.

엔진과 전기 모터는 4가지 전기 구동 모드에 따라 유기적으로 작동한다. 구동 모드는 전기모터를 우선 사용하는 'EV Now', 가솔린 엔진을 우선 사용하는 'EV Later', 자동 조합 모드인 'EV Auto', 배터리 충전을 우선으로 하는 'EV Charge' 모드 등이 있다.

alt
포드 익스플로러 PHEV  충전포트 (유럽사양)

포드는 이미 다양한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이며 관련 기술을 입증해왔다. 지난 2005년 이스케이프 PHEV 도입을 시작으로 최근에는 하이브리드 모델 생산시설에 약 590억 원을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익스플로러 외에 머스탱, F-150 등 다른 간판모델에도 하이브리드 모델 도입을 검토하는 등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탑재에 적극적인 모습이다.

alt
포드 익스플로러 PHEV (유럽사양)

국내 출시되는 트림 및 사양은

신형 익스플로러는 기본 트림인 XLT를 비롯해 리미티드(Limited), 플래티넘(Platinum), ST 등으로 트림이 구성된다. 이중 지난 5일 국내 데뷔한 모델은 2.3 가솔린 리미티드 트림이다.

PHEV 역시 이번과 동일한 리미티드 트림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포드코리아가 출간한 익스플로러 브로셔를 살펴보면, 2.3 가솔린 모델과 PHEV 모델이 동일하게 리미티드 트림으로 표기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셀렉트쉬프트 10단 모듈러 하이브리드 변속기가 적용된 점을 제외하면, PHEV는 옵션사양에서 2.3리터 가솔린 모델과 큰 차이가 없다.

헤드램프와 리어램프를 비롯해 모든 광원에 LED를 적용한 것은 물론, 새틴 루프랙과 사이드 레일, 듀얼 크롬 배기구, 뒷범퍼 스텝 패드 등을 적용해 한층 멋스러운 외관을 연출한 점도 동일하다.

alt
셀렉트쉬프트 10단 자동변속기

6.5인치 컬러 디지털 계기반, 12개의 스피커가 탑재된 B&O 오디오 시스템, 최신 싱크3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열선기능이 포함된 스티어링 휠, 스마트폰 무선충전 등의 실내 편의사양도 그대로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중앙 터치스크린 정도는 차별화를 두었으면 하는 아쉬움도 남는다. 플래티넘 트림부터는 10.1인치 세로형 디스플레이가 적용돼 한층 세련되고 미래적인 느낌을 전해주지만, 보다 아랫급인 리미티드 트림에는 8인치 가로형 디스플레이가 기본 적용된다.

alt
10.1인치 세로형 중앙 터치스크린
alt
B&O 오디오 시스템

포드코리아는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리미티드 트림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별도의 옵션 추가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익스플로러 PHEV의 자세한 출시일정과 판매가격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판매 가격은 얼마전 출시된 2.3리터 가솔린 모델의 5,990만 원보다 다소 높게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익스플로러 PHEV는 내년 1분기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이미지 : Ford / Ford Europe / 카랩DB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