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I가 6일, 매빅 Mini를 국내 공식 출시했다. 매빅 Mini는 일상생활에 활용할 수 있는 플라잉캠으로 설계된 초경량 접이식 드론이다.초경량이라는 컨셉트에 걸맞게 중량은 249g 에 불과하다.

매빅 Mini는 DJI에서 처음 선보이는 250g 미만 드론으로 전 세계 비행 규제 기관에서는 250g 미만 드론을 가장 안전한 드론 카테고리로 규정하고 있다.

드론 초보자를 포함해 누구나 비행할 수 있도록 고안된 매빅 Mini는 전용 조종기로 간편하게 조작하고 비행할 수 있다. 1/2.3" 센서를 갖춰 2.7K 30fps, 1080p 60fps 고화질 영상과 12MP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미리 프로그래밍이 된 비행 모드를 활용해 자동 촬영도 가능하다. 비행 모드는 수직 상승 촬영 모드인 로켓, 피사체 주위를 선회하는 서클, 피사체로부터 멀어지며 상승하는 드로니, 점점 큰 원을 그리며 상승하는 헬릭스 등이 있다.

특히, 이번에 데뷔한 매빅 Mini는 비행시간이 30분에 달해 동급 기종 드론 중에서는 가장 긴 비행시간을 가지고 있다. DJI는 "매빅 Pro부터 매빅 Ari, 매빅2를 거치며 쌓아온 기술을 가장 가벼운 프레임에 담아 매빅 Mini를 탄생시켰다"고 설명했다.

매빅 Mini에는 비행 제한 구역을 피하도록 도와주는 지오펜싱(Geo-fencing), 비행이 민감한 지역을 원격으로 식별하는 에어로스코프(Aeroscope), 내장고도 제한, 기체와 조종기 연결 유실 또는 배터리 잔량 부족 시 이륙지점으로 자동으로 복귀하는 리턴투홈(Return-to-Home) 기능 등의 안전 기술이 탑재됐다.

이와 함께 다양한 액세서리도 선보였다. 매빅 Mini는 드론 쉘을 직접 디자인해 개성을 뽐낼 수 있는 DIY 크리에이티브 키트와 안정성을 더해줄 360도 프로펠러 가드 등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옵션을 제공한다.

사용자는 프로펠러를 360도로 보호하는 프로펠러 가드, 충전 스테이션, 프로펠러를 한곳에 고정하는 프로펠러 홀더, 스티커를 부착하거나 직접 그려서 나만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DIY 크리에이티브 키트 등을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다.

매빅 Mini는 홍대에 위치한 DJI 플래그십 스토어, 공식 온라인 스토어, 공식 딜러샵에서 소비자 가격 485,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운반백, 충전기, 양방향 충전 허브, 프로펠러 가드 등이 포함된 매빅 플라이 모어 콤보는 625,000원에 판매된다.

이미지 : DJI, 카랩DB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