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가 2020년형 G70을 출시했다.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하고, 새로운 패키지를 추가한 게 가장 큰 특징이다.

2020년형 G70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안전구간),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을 전 트림 기본 적용했다. 단, 2.0 터보와 2.2 디젤 모델 어드밴스드 트림은 후측방 충돌 경고, 후방 교차 충돌 경고를 선택사양으로 운영한다.

2020년형 G70는 3.3 터보 모델에 세계 최초로 적용했던 ‘12.3인치 3D 클러스터를 2.0 터보 모델에서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12.3인치 3D 클러스터는 별도의 안경 없이 운전자의 눈을 인식해 다양한 주행 정보를 입체 화면(3D)으로 구현하는 신기술로 운전자의 선택에 따라 2D와 3D 화면으로 전환이 가능하며 취향에 맞게 테마 화면을 설정할 수 있다.

또 2020년형 G70는 ‘터널모드 자동 내기전환’을 전 트림에 제공한다. 기아 더 K9을 비롯해 최신 현대기아차에 확대 적용 중인 기능으로, 터널 진입 전 오염된 공기의 실내 유입을 막기 위해 내비게이션 지도 정보와 차량 속도를 기반으로 스스로 공조 장치를 실내 순환모드로 전환하고 창문을 닫는다.

2.0 터보 모델은 아웃사이드 미러와 내부 콘솔, 운전대 베젤 등에 리얼 카본 소재를 적용한 ‘얼티밋 패키지1’을, 3.3 터보는 미쉐린 PS4S 타이어, 브렘보 브레이크, 로우스틸 패드 등 다이내믹한 드라이빙에 특화된 ‘얼티밋 패키지 2, 3’를 선택 사양으로 운영한다. 고성능 이미지를 추구하는 고객들이 솔깃할 변화다.

고객 선호도가 높은 19인치 미쉐린 올시즌 타이어를 2.0 터보 모델(엘리트, 스포츠 패키지)과 3.3 터보 모델에서 선택 사양으로 운영한다.

가격은 2.0 터보가 어드밴스드 3,848만 원, 엘리트 4,103만 원, 스포츠 패키지 4,398만 원이며, 2.2 디젤은 어드밴스드 4,172만 원, 엘리트 4,447만 원이다. 가장 강력한 3.3 터보는 엘리트 4,658만 원, 프레스티지 5,375만 원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제네시스 관계자는 “G70는 세계 최고 자동차 전문지로 꼽히는 모터트렌드가 선정한 ‘2019 올해의 차’에 오른 데 이어, 지난 2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승용 부문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잇따라 선정되는 등 뛰어난 상품성을 인정 받았다”라며, 안전 및 편의사양을 보강하고, 고객 선호사양을 추가한 2020년 G70에 자신감을 보였다.

이광환 carguy@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