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코리아가 내부 점검 차 출고를 잠정 보류했던 아테온의 출고를 오는 10월 1일부터 재개한다. 

폭스바겐은 올해 초부터 국내 관련 규정을 완벽하게 준수하기 위해 내부 인증 절차를 강화한 바 잇다. 특히, 규정 준수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을 경우 출고를 잠정 보류하고, 해당 건이 해결된 이후 출고를 재개하는 방식으로 내부 정책을 변경했다.

아테온 역시 규정 준수 여부에 대한 내부 확인이 필요한 사항이 발생해 지난 18일 출고를 잠정 중단했으며, 내부적인 점검과 관련 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이상 없음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

아테온은 폭스바겐의 기함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하반기 월 평균 판매량이 600대를 넘어서면서 과거 세단의 대표 모델이었던 파사트의 2배, CC의 3배 수준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2019년형 아테온은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해 편의사양을 업그레이드 했다. 범퍼 아래에 발을 뻗는 동작만으로도 손쉽게 트렁크를 열 수 있는 ‘트렁크 이지 오픈’ 기능을 전 라인업에 추가했으며, 최상위 라인업인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모델에는 차량의 주변 상황과 교통 상황을 360도로 볼 수 있는 ‘에어리어 뷰’를 더했다. 또한 '엘레강스 프리미엄'트림은 18인치 '머스켓(Muscat)' 유광 실버 휠로 바꿔 보다 정제된 인상으로 완성했다.

alt
18인치 머스켓 휠이 적용된 2019년형 아테온 엘레강스 프리미엄

폭스바겐은 2018년형 아테온부터 선보인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Triple Trust Program)‘을 지속 제공한다.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은 고객이 차를 구매한 이후에도 유지보수의 부담을 줄여 총 소유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하는 취지에서 기획된 보증/보상 혜택이다.

이 프로그램에는 파워트레인을 포함한 모든 보증 항목에 대해 5년/15만km(선도래 기준)까지 무상보증을 제공하는 ‘범퍼-to-범퍼 5년 무상보증’이 포함된다. 이와 함께 고객이 차를 실제 운행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항목에 대한 수리비를 보장해주는 ‘바디/파츠 프로텍션 프로그램' 또한 제공한다. ‘바디 프로텍션 프로그램’은 사고로 인해 차체의 판금/도색이 필요한 경우 최대 150만원의 수리비를 보상해주는 프로그램이며, ‘파츠 프로텍션 프로그램’은 평소 운행 시 파손 빈도가 잦은 전면유리, 사이드미러, 타이어 등에 대해서 최대 200만 원의 수리비를 보상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