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회사가 개최하는 행사’는 보통 신차 발표회나 시승행사가 주를 이룬다. 이번에는 전시회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그들이 구상하는 새로운 미래를 주제로 한 <새로운 시작 The Next Chapter>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9월 26일부터 10월 13일까지 종로구 혜화동에 위치한 JCC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4차산업혁명시대를 이끌 미래 인재를 양성하고 교육문화 인프라 조성을 위해 추진 중인 ’투모로드(TOMOROAD)’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일관된 목표는 하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되는 것”이라며, ”도전과 변화를 거듭하며 새로운 시작을 다져가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고민과 비전을 담은 이번 전시에 많은 분들이 오셔서 모빌리티와 도시의 미래변화를 즐겁게 경험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폭스바겐그룹은 2050년까지 완전한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합 제공하는 E-모빌리티 기업으로 변신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이를 통해 모든 이들을 위한 깨끗하고 안전한,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실현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전시는 글로벌 폭스바겐그룹의 변화에 맞춰, 모빌리티의 진화가 가져올 미래변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그리는 미래 이동성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내외에서 다양한 예술 프로젝트를 기획한 박경린 큐레이터를 비롯, 최지수 작가 등 관련 업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제시할 미래를 다양한 형태의 작품으로 그려냈다.

전시 구성

전시는 세계적인 건축가인 안도 타다오가 설계한 JCC 아트센터에서 진행된다. 사선과 노출 콘크리트가 특징인 이 센터는 미래적인 디자인으로 이번 전시의 취지와 잘 어울린다. 1층 프롤로그를 시작으로 4층에서 3층, 2층 순으로 관람할 수 있으며 공간에 따라 과거와 미래, 현재, 상상을 키워드로 메시지를 다르게 구성했다.

전시의 시작인 1층은 폭스바겐그룹이 지나온 과거를 되짚어보는 공간이다. 이 영상은 인생의 중요한 순간에 함께한 폭스바겐그룹의 역사적 모델들이 등장한다. 지금까지 걸어왔던 과거는 푸른색 바탕에 흰색 펜으로 그린 듯한 러프 스케치로 표현했고, 폭스바겐 그룹이 만들어갈 미래는 정돈된 선과 다양한 색상으로 풀어냈다.

전시의 핵심인 4층은 전동화부터 자율주행, 연결성, 모빌리티 서비스까지 미래의 이동성이 일으킬 삶의 변화를 일러스트와 LED, 모션그래픽, 디지털패드, 가상현실(VR) 등 다양한 형태로 만날 수 있다. 

공간 벽면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그리는 미래의 모빌리티와 도시모습을 파노라마 형태의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채웠다. 탄소배출 완전 억제를 실현한 벨기에 폭스바겐 그룹 공장을 시작으로, 차량공유 서비스 위 쉐어(We Share), 자율주행컨셉트카 세드릭이 구현할 미래 생활상을 보여준다.

관객들이 미래 모빌리티를 간접 체험할 수 있는 요소들도 곳곳에 배치됐다.터치 스크린으로 제작된 'ID. 패밀리 태그 테이블(ID. Family Tag Table)’은 최근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선보인 최신모델들을 영상으로 자세히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VR존’에서는 ID. 쇼카에 직접 타고 있는 듯한 가상현실을 통해 자율주행을 체험할 수 있다.  폭스바겐이 올해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한 첫 전기차 ID. 3에 실제 적용되는 충전케이블이 달린 ’충전 월박스’를 통해 충전과정도 경험할 수 있다.

3층에서는 아우디의 최신 컨셉트카를 소재로 한 비디오 아트를 만날 수 있다. 대형 스크린과 조명을 활용해 자동차가 실제 달리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전시의 마지막 코스인 2층은 체험공간으로 구성했다. 아티스트와 관람객이 미래의 자동차를 상상해서 만든 작품을 전시하는 공간, 자율주행을 간단히 코딩해보는 오조봇 체험 공간, 자율주행차에 탑재되는 센서의 감지력을 관람객들이 게임으로 즐겁게 체험할 수 있는 ’리액션 월(Reaction Wall)’ 등이 관람객을 기다린다. 전시작품의 일부를 그려볼 수 있는 체험 활동도 준비돼 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박경린 큐레이터는 ”전시는 미래사회의 주역이 될 다음 세대가 퓨처 모빌리티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속가능한 미래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자 기획했다”며, ”하나의 장이 끝나면 새로운 장이 시작되듯이, 미래자동차의 기술적 변화는 단순히 자동차의 외형만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삶의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사실을 관람객 스스로 상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전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모빌리티의 미래에 대한 지식을 확산하기 위한 강연도 진행한다. 내달 5일 열릴 강연에는 미래 모빌리티와 도시변화, 그리고 미래직업을 주제로 SK경영경제연구소 김지현 상무, 유현준건축사사무소 유현준 건축가, 한양대학교 한재권 교수가 연사로 참여한다. 강연신청은 투모로드 홈페이지(www.avktomoroad.com)에서 가능하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