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노사가 회사를 살리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쌍용차 노사는 복지 중단 및 축소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선제적인 자구노력 방안에 합의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합의는 노동조합이 고용 및 경영안정을 위한 회사의 비상 경영에 적극 동참하기로 하면서, 지난 3일 긴급 노사협의를 시작한 이래 구체화돼 최종 합의에 이르게 됐다. 

쌍용차는 이번 자구계획 방안에 대해 노사가 회사의 경영 체질 개선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지속성장 가능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한 경영정상화의 선제 조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노사합의의 주요 내용은 ▲안식년제 시행(근속 25년 이상 사무직 대상) ▲명절 선물 지급중단 ▲장기근속자 포상 중단 ▲의료비 및 학자금 지원 축소 등 22개 복지 제도를 중단 또는 축소하며, 고객품질 만족을 위해 “노사공동 제조품질개선 TFT”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합의했다.

또, 앞으로도 쌍용자동차는 회사 전 부문에 걸친 근본적 체질 개선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고강도 쇄신책을 빠른 시일 안에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안정적이고 협력적인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이 순조롭게 추진 되고 있는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8월 쌍용자동차 노사는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깊이 공감하고 올해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임금협상에 합의하는 등 10년 연속 무분규 타결을 이뤄냈으며, 임원 20% 축소 및 임원 급여 10% 삭감 조치를 단행한 바 있다.

쌍용차 노사는 앞으로도 상생의 노사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는 데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며, 고용안정이라는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해 판매 증대와 회사 정상화에 매진할 계획이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