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22일(목) 2020 그랜드 스타렉스(어반, 왜건, 밴, LPi)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2020 그랜드 스타렉스 9인승 모델인 ‘어반’은 스타렉스 최초로 블루링크 지원 내비게이션을 적용했다.(최상위 '익스클루시브' 트림)

alt
블루링크 지원 내비게이션 (어반, 익스클루시브)
alt
리놀륨 플로어 카페트

또한 차량 실내 관리에 용이한 재질인 리놀륨 플로어 카페트(장판형 바닥재)를 프리미엄 트림과 프리미엄 스페셜 트림에 적용했으며 1, 2, 3열 팔걸이(암레스트)에 각도 조절 기능을 더해 시트를 기울일 때 편의성을 높였다.

2020 그랜드 스타렉스는 기존 내비게이션, 후방모니터 등으로 구성된 ‘내비게이션 패키지’ 대신, 7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후방모니터 등으로 구성된 ‘멀티미디어 라이트 패키지’를 운영한다. 덕분에 후방모니터를 보다 저렴하게 적용할 수 있다.

alt
팔걸이 각도 조절

한편, 2020 그랜드 스타렉스는 모든 디젤 모델이 유로6를 충족한다.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새롭게 맞춘 밴 모델은 기존 대비 약 7.5% 향상된 10.0km/l의 복합연비를 달성했다. (5단 자동변속기 기준)

가격은 ▲어반(9인승) 프리미엄 2,720만 원, 프리미엄 스페셜 2,865만 원, 익스클루시브 3,090만 원 ▲웨건(11·12인승) 스타일 2,365만 원, 스마트 2,440만 원, 모던 2,750만 원 ▲밴(3인승) 스타일 2,209만 원, 스마트 2,294만 원 ▲밴(5인승) 스타일 2,254만 원, 스마트 2,319만 원, 모던 2,594만 원 ▲LPi(12인승) 2,370만 원이다.

이광환 carguy@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