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i30 N 라인과 벨로스터를 위한 '커스텀 핏'을 선보였다. 커스텀 핏이 장착된 두 모델의 이름은 i30가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 벨로스터가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이다.

커스텀 핏은 현대차의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 ‘H-옴부즈맨’을 통해 개발된 특별 모델. 핵심 사양부터 트림 구성, 최종 명칭에 이르기까지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만들었다. 이 같은 방식은 지난 2017년 H-옴부즈맨 2기의 쏘나타 커스텀 핏 이후 두 번째다.

현대차는 지난해 5월 19일부터 11월 24일까지 약 7개월간 ‘H-옴부즈맨 3기’ 상품혁신그룹 고객 29명과 함께 1.6 터보 엔진을 기반으로 하는 i30 N 라인과 벨로스터 커스텀 핏 상품을 개발했다.

i30 N 라인과 벨로스터는 현대차 라인업에서 가장 운전 재미를 추구하는 성격을 지닌 모델이다. i30 N 라인은 N 라인 전용 바디킷을 두르고, 미쉐린 PS4 타이어를 신어 고성능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벨로스터 1.6 터보는 현대차 최초로 오버부스트 기능을 적용해 2,000 ~ 4,000 rpm 구간에서 최대 토크를 1.0kgm 높여주는 점이 특징이다.

i30 N 라인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은 기존 i30 N 라인의 주행성능과 관련된 구성을 그대로 유지한 채, 핸드 주차 브레이크, 5인치 오디오, 매뉴얼 에어컨,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 후방 주차 거리 경고, 틴티드 글라스 등을 적용했다.

가격은 171원 낮아진 2,208만 원(개별소비세 3.5% 기준). 달리는 즐거움과 크게 관련 없는 편의장비를 필수적인 수준으로 유지한 덕분이다. i30 N 라인 스포츠 에센스 에디션은 앞으로 두 달 동안 50대 한정 판매한다.

벨로스터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은 승차감과 조종 안정성을 높여주는 빌스타인 쇼크업소버, 좌우로 흔들리는 롤링을 억제하는 스태빌라이저 바, 차체 비틀림을 억제시켜 안정적인 핸들링을 돕는 언더 브레이스 바, 서스펜션 컨트롤암의 연결부 강성을 증대시켜 응답성을 개선하는 강화 부시 컨트롤 암, 차량 자세를 낮추는 다운 스프링 등 신규 TUIX 사양을 적용했다. 메탈 도어 스텝 및 LED 실내 램프는 ‘보너스’다.

벨로스터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의 가격은 기본이 된 ‘스포츠 코어’ 트림 대비 211만 원 오른 2,607만 원(개별소비세 3.5% 기준)이다. '커스텀 핏'은 특별판 모델로 그동안 한정 판매했으나, 이번 벨로스터 익스트림 드라이빙 에디션은 신규 TUIX 옵션을 기본화해 상시 판매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올해 5월, 고객 의견을 수시로 듣고 함께 상품 및 서비스를 개발하고자 H-옴부즈맨을 온라인 버전으로 확대 개편한 대고객 오픈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히어(H-ear, hear.hyundai.com)’를 론칭했다. 현대차뿐만 아니라 자동차에 대해 제안할 아이디어가 있다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광환 carguy@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