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가 오늘부터 셀토스(Seltos)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스토닉도 있고 코나도 있고 베뉴까지 공개된 이 유례없는 SUV 대풍년에 이 차는 또 정체가 뭔가 하는 영혼들이 있을 터. 셀토스는 기아 스토닉보다 크고, 현대 코나보다도 크고 쌍용 티볼리보다도 더 큰! 하지만 가격에서는 이들과 겹치는 새 소형 SUV다.

도대체 얼마나 크길래 이 호들갑을 떠나? 일단 소형 SUV계 왕좌의 게임에서 승리한 티볼리보다 약 15cm나 길다. 코나보다는 무려 21cm 차이다. 셀토스는 길이와 폭, 높이, 휠베이스가 각각 4,375 x 1,800 x 1,615(루프랙 포함) x 2,630mm 다. 키도 코나보다 5cm나 커 방송인 서장훈이 타기에 코나보다 셀토스가 유리하다. 

얼굴은 하나하나 뜯어보면 디테일이 뛰어나다. 다이아몬트 패턴 라디에이터 그릴과 LED 헤드램프, 주간주행등까지 공이 많이 들어갔음을 느낄 수 있다. 다행히 이들을 잘 정돈해 산만하거나 복잡해 보이지 않는다.

앞뒤로 쓱 나타났다 사라지는 캐릭터라인이 옆모습에 속도감을 더하고, 휠하우스를 따라 접은 두꺼운 면이 강인한 인상을 준다. 지붕은 투톤으로 처리했고, 지붕과 몸통을 지나는 벨트라인은 절제된 크롬 선으로 둘렀다. 입체감을 살린 LED 리어램프도 멋스럽다.

실내도 차급을 뛰어넘는 장비들을 발견할 수 있다. 먼저 최근 많은 현대기아차에 확대 적용 중인 10.25인치 센터패시아 모니터가 눈길을 끈다. 컴바이너 타입의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적용했고, 보스(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도 기아차 처음으로 달았다.

쏘울 부스터를 통해 선보였던 '사운드 무드램프'가 음악에 따라 스피커 그릴에 다양한 색으로 빛을 낸다. 트렁크 용량은 498리터(VDA 기준)를 확보했다. 이 정도면 투싼급.

alt
컴바이너 타입의 헤드업 디스플레이
alt
10.25인치 센터패시아 모니터
alt
사운드 무드램프

신차답게 ADAS의 혜택도 풍성하게 누릴 수 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선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를 전트림 기본 적용했다. 이 밖에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보조, 안전하차보조 경고음 기능도 마련했다.

엔진은 1.6 가솔린 터보와 1.6 디젤 터보 두 가지를 마련했다. 가솔린은 177마력, 27kgm를 디젤은 136마력, 32.6kgm를 발휘하며, 변속기는 모두 7단 DCT를 짝지었다. 2WD를 기본으로 4WD도 선택 가능하다.

alt
2열 시트 등받이 각도도 조절 가능하다

기어노브 좌측에 위치한 다이얼을 통해 주행모드를 고를 수 있다. 4WD 모델은 노멀과 스포츠, 에코 세 가지를 즐길 수 있으며, 2WD는 트랙션 모드를 통해 스노우, 머드, 샌드 중 적합한 노면 상태를 선택할 수 있다.

트림은 가솔린과 디젤 모두 트렌디와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세 가지로 나뉜다. 가격은 가솔린 모델을 기준으로 트렌디가 1930~1960만 원에서 시작하며, 프레스티지 2,240~2,270만 원, 노블레스 2,450~2,480만 원이다. 디젤은 가솔린에서 190만 원이 더 붙는다. 정확한 가격은 출시 후 공개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사전계약 고객 선착순 5,000명에게 셀토스 블록과 텀블러, 전국 유명 리조트 1박 특별 이용권(관리비 별도부담)을 증정하고, 추첨을 통해 50명에게 Bose 프리미엄 사운드 팩 무상장착 혜택을 제공한다.

이광환 carguy@carlab.co.kr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