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이 미디어를 대상으로 ‘2019 쉐보레 디자인 프로그램’을 열었다. 기자들에게 인천 부평에 위치한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이하 GMTCK) 디자인 센터를 보여주고, 향후 한국GM의 방향에 대한 입장을 전하는 자리였다.

“한국은 중요합니다” 이날 한국GM이 하고자 했던 말은 간단하게 이 한 마디로 정리할 수 있다. 대한민국에서 장사하면서 “한국은 별로 중요하지 않아요”라고 할 곳은 절대 없겠지만, 군산공장 폐쇄와 GM 본사의 대규모 구조조정 등 최근 들려오는 소식들을 비춰볼 때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특히 작년 말, 메리 바라 GM회장의 해외 공장 2곳 추가 폐쇄 계획이 나온 터라, 혹여 한국 공장이 포함되는 건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가 있는 상황. 이에 대한 질문에는 “글로벌 생산 효율을 높이기 위한 결정이고, 제품 배정과 생산 전략은 영업 비밀”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날 행사에는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을 비롯해 줄리안 블리셋 GM 수석부사장 겸 GM인터네셔널 사장 등 주요 인사들이 함께했다. 이들이 밝힌, GM 본사가 한국GM의 지속 가능성을 밝게 평가하고 있다는 증거는 다음과 같다.

 

1. 주요 모델 개발과 생산

현재 쉐보레는 스파크, 말리부, 트렉스 세 모델을 중심으로 판매하고 있지만, 향후에는 콜로라도와 트래버스, 타호(국내 출시 미정) 그리고 새로운 컴팩트 CUV를 위주로 팔겠다고 밝혔다. 중소형 세단과 SUV에서 중대형 SUV와 픽업으로 메뉴판 구성을 바꾸겠다는 의미다.

alt
국내 생산이 결정된 트레일블레이저

이 중, 창원 공장에서 생산하게 될 모델이 바로 새로운 컴팩트 CUV다. 아직 이 CUV에 대한 정보는 알려진 바가 없다. 또 GM에서 향후 추가로 출시할 모델에는 컴팩트 SUV도 있다고 말했다. 이는 트레일블레이저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이며, 부평 공장에서 생산될 예정이다.

 

2. 두 번째로 큰 GMTCK

트레일블레이저는 트랙스와 이쿼녹스 사이에 위치하는 준중형 SUV. 디자인과 개발을 GMTCK가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한국 시장에 배정된 CUV도 GMTCK에서 잉태될 가능성은 충분하다.

alt
로베르토 럼펠 GMTCK 사장

로베르토 럼펠 GMTCK 사장은 “이곳은 미국 본사 다음으로 두 번째 큰 연구개발 시설이다. 기획에서 디자인, 개발, 출시까지 전 과정을 소화할 수 있는 시설과 인력, 인프라를 모두 갖췄다”라고 자랑했다. “GMTCK에는 3,300명의 엔지니어가 근무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100명을 추가로 채용해 배치 완료했다”라고 덧붙였다.

 

3. 30년 내다본 창원 도색공장

한국GM은 5월 말 창원에 도색 공장 신축을 완료했다. 이와 관련해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도색 공장은 향후 새로운 CUV 생산을 위한 투자로, 적어도 25-30년은 활용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한국 시장에 대한 장기적 지속 가능성을 확신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전했다.

alt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백날 "한국 시장은 중요하고, 절대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말해도 언제든 여의치 않으면 떠날 수 있는 게 기업이다. 냉혹한 자동차 업계에서 현실보다 앞서는 약속은 없기 때문이다. 이날 카허 카젬 사장은 ‘경쟁력’을 수차례 언급했다. 결국 한국이 전 세계 다른 GM 생산 기지 대비 경쟁력을 갖춰야 지속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광환 carguy@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