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씨는 지금까지 타고 다니던 자동차를 팔기로 결심했다. 중고차로 판매하기 전, 차체 이곳저곳을 살펴보니 크게 손상이된 부분은 없었지만 가벼운 생활 스크래치가 눈에 들어왔다.

눈에 띄는 스크래치는 아니었지만, 유심히 살펴보면 발견할 수 있는 손상이었기 때문에 A씨는 고민에 빠졌다. 손상된 차체를 수리한 뒤에 중고차로 판매하는 것이 좋을까? 아니면, 손상된 그대로 판매하는 것이 좋을까?

alt
내 차에 이런 '문콕'이 생기면 가슴 아플 수밖에

국내 중고차 유통플랫폼 기업 'AJ셀카'가 최근 이러한 고민을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지난 6월 15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된 해당 설문조사는 사내 차량진단전문가 30명을 대상으로 했다.

일반적으로 외관상 신차처럼 보이는 차량이 판매가를 더 높이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이번 설문조사에 따르면, 차량진단전문가 83%가 단순 스크래치나 외관 손상은 오히려 수리하지 않고 그대로 파는 것이 더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고 답했다.

이는 기본적으로 중고차 평가를 평가할 때 수리 흔적을 기준으로 가격을 책정하기 때문이다. 또한, 가벼운 손상을 수리한 경우 겉은 멀쩡해도 실제 어떤 문제로 수리를 받았는지 정확한 확인이 어려운 점을 감가 요인으로 언급했다.

내 차를 가장 높은 가격에 판매할 수 있는 시점에 대한 고민도 클 것이다. 판매 시점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연식과 주행거리가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 설문조사에 따르면, 두가지 요인 중 판매 가격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주행거리로 나타났다. 설문에 참여한 차량진단전문가의 67%가 '10년 연식에 주행거리 5만km미만인 차량'을 '3년 연식의 주행거리 10만km'인 차량보다 더 높게 평가했다.

팔고자하는 자동차의 배기량이나 크기가 크면 무조건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차종 보다는 옵션 종류가 가격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차 출고가 3천만 원의 풀옵션 준중형세단'과 '신차출고가 3천만 원의 기본 엔트리 중형 세단'을 비교했을 때, 차량진단전문가의 88%가 '풀옵션 준중형세단'을 더 높게 평가했다. 같은 신차 출고가를 기준으로 봤을 때는 차종보다는 옵션 종류가 가격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

전문가들은 자동차를 구입시 일반적으로 가장 선호하는 썬루프 등 옵션에 투자하는 것이 향후 더 높은 차량 잔존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자동차가 단종되는 경우는 크게 두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내외부가 완전히 변경돼 후속 모델이 출시되는 '풀체인지'와 특정 모델 전체 판매가 종료되는 경우다.

당연한 결과일수도 있겠지만, 차량진단전문가의 약 80%는 '풀체인지로 인해 단종된 경우'가 '모델 전체가 단종된 경우'보다 높은 중고차 가격을 받을 수 있다고 답했다.

해당 모델 자체가 단종되는 경우에는 관련 부속품 공급이 어려워 수리가 불가능할수도 있기 때문이다. 물론, 소유가치가 높은 클래식카나 일부 한정판 모델, 슈퍼카 등은 예외일 수 있다.

이미지 : AJ셀카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