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가 새롭게 변신한 RC를 출시했다. RC는 렉서스 전체 라인업에서 가장 악동같은 모델. LC가 호화로움과 첨단 이미지를 내세워 전면에 나서는 사이, RC는 한 발짝 뒤에서 순수한 재미에 초점을 맞췄다.

이번 RC는 부분변경 모델. 소소하게 화장을 고쳤다. 따로 떨어져 있던 화살촉 모양 주간주행등이 헤드램프와 하나로 합쳐졌고, 삼각형 모양으로 옹기종기 모여있던 세 개의 광원은 수직으로 늘어섰다. 얼굴 중앙, 스핀들 그릴도 좌우 하단부를 살짝 더 꺾었다.

사이드 미러와 리어램프도 모양을 달리했고, 앞뒤 범퍼와 사이드스커트도 기존보다 각을 훨씬 과감하게 적용했다. 기존 RC가 면을 접거나 휘었다면, 신형 RC는 조각도로 뭉텅 잘라낸 느낌.

RC는 최상위 RC F를 시작으로 RC 350 F 스포트, RC 300 F 스포트까지 총 3가지 트림으로 준비했다. 이중 역시 가장 관심을 받는 모델은 RC F. 다운사이징이 대세인 요즘, 찾아보기 힘든 다기통+대배기량+자연흡기 엔진을 얹었다. 5리터 V8로 479마력, 54.6kgm를 발휘한다. 하이브리드 기술을 통해 연비와 효율을 강조하던 렉서스를 생각하면 반전이 아닐 수 없다. 아낄 땐 아끼고, 쓸 땐 쓴다는 전략일까?

이 밖에도 부분변경된 RC F는 흡기 시스템과 서스펜션을 세밀하게 다듬었으며, 전에 없던 론치컨트롤을 추가했고, 다이어트를 통해 공차중량이 35kg 줄었다. 브렘보에서 가져온 브레이크는 앞 6피스톤, 뒤 4피스톤을 적용했다.

F 모델 전용 계기반이 시각적 성능을 높여주고, 세미 아닐린 가죽 시트와 17개의 스피커로 구성된 마크 레빈슨 오디오 시스템은 달리기 실력 못지않은 고급스러움을 연출한다. 렉서스의 예방안전사양 패키지인 '렉서스 세이프티 시스템 플러스(Lexus Safety System+)'도 전 트림에 공통으로 넣었다.

가격은 RC F가 9,710만 원, RC 350 F 스포트가 8,260만 원, RC 300 F 스포트가 7,040만 원이다.(부가세 포함, 개별소비세 3.5% 기준)

alt
영화 '맨인블랙 인터네셔널'에 등장하는 RC F

이광환 carguy@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