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가 이달 중 K7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사전계약을 앞두고 있다. 이름은 'K7 프리미어'. 세단 시장 전체가 쪼그라든 데다 경쟁자 그랜저의 기세가 워낙 드세, 결코 만만치 않은 게 요즘이다. 그래서 기아차 K7 프리미어에 달아준 신무기 중 하나가 바로 '카투홈(Car to Home)'이다.

카투홈? 카투홈을 살펴보려면 먼저 IoT가 뭔지 알아야 한다. 'Internet of Things'의 약자로 우리말로 하면 '사물인터넷'이다. 주변 사물을 인터넷으로 연결해 서로 정보를 주고받고 원격으로 조작한다는 개념. 너무 쉬운 걸 괜히 말했나?

카투홈은 자동차와 IoT를 접목해, 차 안에서 집안의 조명이나 플러그, 에어컨, 보일러, 가스차단기 등을 제어하는 기술이다. 사용방법은 간단하다. K7 프리미어의 AVNT(센터페시아 중앙 화면, Audio Video Navigation Telecommunication) 모니터의 카투홈 메뉴에 들어가 홈 IoT 서비스에 연동된 가전기기들을 등록한 뒤 조작하면 된다.

특히 운전 중에는 간단한 음성명령만으로도 해당 기능을 쓸 수 있다. 운전대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카투홈, 가스 차단기 잠가줘", “카투홈, 에어컨 켜줘” 등의 명령어를 말하면 집의 가스 밸브가 잠기고, 에어컨이 작동하는 식이다.

alt
K7 프리미어의 12.3인치 AVNT 모니터

다양한 IoT 기기들을 묶어 일괄 작동할 수 있도록 한 ‘외출 모드’와 ‘귀가 모드’는 카투홈의 백미. 사전에 외출 모드의 설정값을 에어컨 끔, TV 끔, 보일러 끔, 전등 끔, 가스 차단기 잠금으로 맞추어 놓았을 경우, 화면에서 외출 모드를 터치하거나 “카투홈, 외출 모드로 해줘” 라는 음성 명령어만으로 한방에 끝이다.

반면, 귀가모드로 에어컨 24℃, 전등 켬을 설정하였다면 집에 도착하기 전 간편하게 에어컨과 전등을 미리 작동시킬 수 있다. 더운 여름 현관을 열자마자 시원한 바람이 맞아주고, 혼자 살더라도 퇴근길 어두컴컴한 현관에 덩그러니 서 있지 않아도 된다.

카투홈과는 반대로 홈투카 역시 가능하다. 가정에 설치된 KT 기가지니(GiGA Genie), SK텔레콤의 누구(NUGU)와 같은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지니야 시동 켜줘”, “아리야 내 차 온도를 24도로 맞춰줘” 등의 명령을 내리면 자동차의 해당 기능이 작동한다. 사용 범위는 시동, 에어컨, 문 잠김, 비상등, 경적 등을 다양하다. 홈투카 기능은 스포티지 더 볼드에 이미 적용된 바 있다.

기아차는 카투홈 기술 구현을 위해 KT, SK 텔레콤, 현대건설 하이오티(Hi-oT), 현대오토에버 등과 제휴하고, 자사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인 UVO(유보)를 통해 서비스한다. 유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서 홈 IoT 서비스 계정을 연동하면 된다.

자동차가 점점 '바퀴 달린 IT기기'로 바뀌어가는 추세다. 기아차는 앞으로 출시되는 모델에 카투홈과 홈투카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며, 내비게이션 업데이트를 통해 기존 유보 서비스 가입자들도 홈투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투홈 역시 '한 번도 안 써본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써본 사람은 없는' 기능이 되지 않을까?

이광환 cayguy@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