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독일까지 타고 갈 A380

아직은 쌀쌀한 봄날 아침, 나는 독일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향했다. 생전 처음 유럽 방문이자 상상만 하던 독일 구경이라 설렘이 앞섰지만, 이내 여행길이 아님을 떠올리며 긴장감이 뒤따랐다.

이번 독일 출장에는 MAN 공장 두 곳을 둘러보는 일정이 포함돼 있었다. 뉘른베르크 엔진 공장을 먼저 구경하고, 뮌헨으로 이동해 트럭 조립라인을 살피는 순서였다. 독일도, 자동차 공장도 모두 처음이라 출장 기간 내내 보고 듣고 느낀 모두가 새로움과 신기함의 연속이었다.

alt
인천에서 프랑크푸르트까지 11시간 8분 걸렸다
alt
뉘른베르크 기차역

뉘른베르크는 독일 남동부 바이에른주의 도시이며, 상공업이 발달했다. 회사 이름 ‘MAN’의 N도 뉘른베르크(Nurnberg)의 N이다. MAN이 뉘른베르크에 처음 터를 잡은 건 1841년. 무려 170여 년 전이다.

당시의 회사 이름은 클레트(Klett)였는데, 훗날 1898년 아우스부르크 기계제작소(Maschinenfabrik Augsburg)와 합병해 오늘날 MAN의 기초를 이루게 된다. 디젤의 아버지, 루돌프 디젤이 1897년 자신의 첫 디젤 엔진을 성공시키기까지 후원했던 기업도 아우스부르크 기계제작소였다. 디젤 엔진과 MAN은 이때부터 이미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였다.

alt
뉘른베르크 공장 입구의 DM35 디젤 엔진, MAN이 1908년 만들었다

이름 얘기가 나온 김에 잠깐 ‘MAN’이라는 회사명에 대해 짚고 넘어가 보자. 보통 국내에서는 MAN을 가리켜 ‘만’이라고 부른다. 국내 법인의 정식 명칭도 아예 ‘만트럭버스코리아’로 정했을 정도. ‘맨’이라 안 읽는 걸 다행이라고 해야 하나?

하지만 우리나라 아닌 다른 곳에서는 ‘만’이라고 하면 아무도 모른다. 독일 현지인들은 ‘엠아엔’이라고 부르며, 차라리 ‘엠 에이 엔’이라고 하면 알아듣는다. MAN은 독일어로 ‘Maschinenfabrik Augsburg-Nurnberg’의 머리글자. 우리말로 하면 ‘아우스부르크와 뉘른베르크의 기계제작소’ 정도로 해석할 수 있겠다.

견학을 시작하기 앞서, 공장에 대해 간단한 설명을 들었다. MAN은 1915년부터 처음 트럭을 생산하기 시작했으며, 뉘른베르크 공장에서 엔진을 만든 것만 해도 100년이 넘었다. 처음에는 조그만 철공소였던 곳이 지금은 4,000명 넘게 일하는 거대 공장이 됐다. 뉘른베르크에서 가장 큰 일터로 지역 경제에 중요한 축을 담당하고 있음은 물론이다.

현재 뉘른베르크 공장은 온로드와 오프로드 차량용을 비롯해 선박과 발전용 디젤 엔진을 생산 중이다. 엔진의 종류는 용도에 따라 4기통에서 12기통, 50마력에서 2,000마력까지 다양하다. 공장 소개를 듣고 나오자, 앞에는 MAN에서 1917년에 만들었던 ‘Typ 1580A’ 엔진과, 최신 ‘D38’ 엔진이 나란히 전시돼 있었다. 3.7리터와 15.2리터, 12마력과 640마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