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360c 컨셉트카가 5월 3일 ‘2019 퓨처 모빌리티 대상(Future Mobility of the Year awards)’에서 승용차 부문 최고상을 수상했다.

카이스트가 주관하는 이번 어워드는 한국 자동차 산업이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혁신적 아이디어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있어 선도자적인 역할을 하자는 취지로 제정했다. 심사는 영국 BBC 탑기어 편집장, 찰리 터너(Charlie Turner)를 비롯해 독일, 미국, 일본 등 전 세계 11개국 16인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이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심사는 지난해 글로벌에서 공개된 총 45종의 컨셉트카를 대상으로 승용차(Private), 상용차(Public & commercial), 개인교통수단(Personal) 등 세 분야로 나눠서 진행됐다. 이중 볼보 360c 컨셉트는 승용차 부문에서 BMW ‘Vision I Next’, 아우디 ‘PB18 e-tron’ 등 경쟁 모델을 제치고 최고상을 수상했다.

360c는 사용자 관점에서 접근한 완전자율주행 시대의 모빌리티 역할 변화를 구체적으로 제시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완전자율주행 환경에서 스티어링 휠과 내연기관이 없는 설계상 자유를 기반으로, 침실과 모바일 오피스, 거실 및 엔터테인먼트 공간의 네 가지 용도로 사용자 경험을 구현했다.

이를 통해 앞으로 완전자율주행 모빌리티가 전통적인 자동차를 대체할 뿐만 아니라 단거리 여행을 위한 항공이나 고속버스 등의 이동수단을 대체함으로써 여행, 도시 계획, 인프라 및 현대 사회 환경 전반에 새로운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비전을 제시한다.

이날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볼보 이윤모 대표는 “자동차 역사의 시작은 더 먼 거리를 더 빠르고, 손쉽게 도달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 결과, 우리의 삶은 이전보다 다양한 경험들로 채워질 수 있게 되었다. 360c 콘셉트가 전하고 싶은 메시지 역시 미래 기술과 모빌리티의 시작은 기술이 아닌 인간으로부터 출발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앞으로 시대가 바뀌더라도 동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이 보다 다양한 삶의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하고자 하는 볼보의 의지와 노력들은 계속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광환 carguy@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