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코리아가 충청북도 세종시에 두번째 직영 서비스 센터를 오픈했다. 이달 1일 열린 개소식에는 요아킴 드리스(Joachim Drees) 만트럭버스 회장, 고란 뉘베르(Goran Nyberg)만트럭버스 세일즈 및 마케팅 총괄 부회장 등 250여 명의 고객 및 임직원이 참석했다.

요아킴 드리스 회장은 “MAN의 글로벌 7대 전략시장 중 하나인 한국에서 두번째 직영서비스센터를 개설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한국은 성장성이 큰 시장으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해나갈 것이다. 2017년 용인 본사와 직영서비스센터 개소, 평택 PDI 확장 이전에 이어 올해 두번째 직영 서비스센터인 세종 센터를 개설한 것 역시 장기적 투자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세종 센터를 통해 중부권 서비스 강화는 물론, 전국 고객들과의 접점이 늘어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세종 센터는 상용차 이용이 많은 경부고속도로의 남청주 IC 인근에 위치해, 운행 중 서비스 센터 방문이 용이하다.

서비스 처리 역량은 물론 고객 편의성도 한층 강화했다. 총 2,600평 부지에 더블 워크베이 5개를 설치해 총 10대의 차량을 동시에 작업할 수 있어 서비스 소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으며, 고객대기실과 루프탑 휴식 공간을 마련했다.

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위한 인력에 대한 투자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세종센터에는 만트럭버스 독일 본사의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한 14명의 전문 정비사가 상주하며 즉각적이고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속한 부품 공급이 가능하도록 부품을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어 정비 시간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지난해 부산, 사천 센터에 이어 올해 세종 센터까지 오픈하여 전국에 총 21개 서비스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광환 carguy@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