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가 4x4 시스템을 도심에서도 쉽게 체험할 수 있는 '이동식 오프로드 모듈'을 선보이고 고객들을 위한 시승행사를 진행한다. 도심 속 일상에서 오프로드를 즐기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지프는 이번 행사와 관련해 "도심 속 일상에서 시공간적 제약으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오프로드 시승을 통해, 고객들이 지프 전 차종의 4x4 성능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이동식 오프로드 모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이동식 오프로드 모듈은 일체형 A 타입과 분리형 B 타입으로 나뉘며, 총 3가지 구간으로 구성됐다. 오르막 모래 산길을 컨셉트로 만들어진 '힐(Hill) 구간'에서는 오래막과 내리막 주행을 체험할 수 있다.

'슬로프(Slope) 구간'에서는 가파른 경사면을 주행할 수 있으며, '범피(Bumpy) 구간'에서는 계곡처럼 울퉁불퉁한 구덩이를 극복해야 한다. 이들 구간은 실제 오프로드 상황과 유사한 주행감을 주도록 설계됐다.

이동식 오프로드 모듈을 활용한 시승행사는 오는 20일 진행되는 '지프 카페 데이(Jeep Cafe Day)'에서 경험할 수 있다. 행사는 청담 지프 전용 전시장과 일산 전시장 인근에서 진행된다.

서울 이외의 지역에서는 27일, 천안과 인천에 위치한 지프 전용 전시장 인근에서 진행되며, 계속해서 전국 17개의 지프 전용 전시장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이동식 오프로드 모듈에 대한 소개 영상은 지프 코리아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전국 17개 FCA 코리아 공식 전시장을 통해 문의하면 된다.

이미지 : 지프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