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국내 최초 고속도로 수소충전소를 공식 오픈했다. 국내 첫 수소충전소는 경기도 안성시 소재의 안성휴게소 양방향에 설치됐다.

안성휴게소 서울 방향 수소충전소는 현대자동차가, 부산 방향 수소충전소는 한국도로공사가 각각 구축했다. 안성휴게소는 경부고속도로 내의 휴게소 중에서도 특히 통행량과 이용 고객이 많아 교통의 요지로 꼽힌다.

지난 12일 진행된 개소식에서 현대자동차와 한국도로공사는 "경기도권을 비롯해 고속도로에서 수소전기차를 운행하는 고객들의 충전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수소전기차 보급에 보탬이 되고자 충전소를 구축하게 됐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현대자동차 고유의 서체를 활용한 로고를 설치하고 고유의 충전소 디자인과 함께 이를 향후 현대차가 구축하는 모든 충전소에 적용해 수소충전소의 정체성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안성휴게소 수소충전소는 시간당 5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완충할 수 있는 25kg/h의 충전 용량을 갖추고 있으며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현대차는 오는 6월까지 중부고속도로 하남휴게소, 남해고속도로 함안휴게소에 수소충전소를 추가로 개소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국도로공사도 오는 6월까지 경부고속도로 언양휴게소, 호남고속도로 백양사휴게소, 중부내륙고속도로 성주휴게소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국토교통부 역시 고속도로 휴게소와 복합환승센터, 버스 차고지 등 전국 주요 교통거점에 2022년까지 총 310개의 수소충전소를 정부 합동으로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수소충전 인프라 부족으로 장거리 운행에 불편함을 느끼던 수소전기차 이용자들의 편의성이 향상되고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업계는 내다봤다.

이미지 : 현대자동차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