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신형 코란도를 벨기에와 영국 등 유럽시장에 내놓고 글로벌 판매 물량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쌍용차는 지난달 28일과 29일, 벨기에 안트베르펜(Antwerpen) 퀸 엘리자베스 홀에서 코란도 중부유럽 런칭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베네룩스 3국과 독일, 스위스 등 중부유럽 지역 쌍용자동차 대리점 및 판매점 대표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어 지난 2일에는 영국 런던 북서쪽 버밍엄(Birmingham)에서 100여명의 현지 대리점 및 판매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란도 영국 런칭 행사를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티볼리,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와 함께 코란도는 여전히 영국에서 인기모델"이라며 "신형 코란도가 디자인, 인테리어, 성능 등 모든 면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만큼 시장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 코란도는 국내 출시 후 지난 2월말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글로벌 시장에는 가솔린 엔진을 추가하고 2.5단계의 자율주행 기술을 추가해 오는 하반기부터 중남미, 중동, 오세아니아 지역 등으로 판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미지 : 쌍용자동차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