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킨텍스에서 진행 중인 2019 서울모터쇼의 혼다 전시관에서 아주 특별한 투어가 진행됐다. 혼다코리아는 2일, 한빛맹학교 학생들을 초청해 혼다 전시관 투어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4월 장애인의 달을 맞이해 모두가 함께 즐기는 모터쇼 문화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해당 행사는 2017 서울모터쇼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진행됐다.

아주 특별한 모터쇼 투어에는 13명의 한빛맹학교 학생들과 5명의 인솔 교사가 참석했으며, 혼다 큐레이터와 함께 전시관을 둘러보면서 소리와 촉감으로 모터쇼를 만끽했다.

학생들은 모터사이클과 자동차를 직접 타보고 궁금한 부분에 대해 설명도 들으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혼다코리아 신범준 홍보실장은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모터쇼를 통해 한빛맹학교 학생들이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혼다코리아는 앞으로도 사회의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28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 2019 서울모터쇼는 오는 7일까지 진행된다.

이미지 : 혼다코리아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