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발테리 보타스(Valtteri Bottas)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팀이 2019 시즌 F1 개막전을 그야말로 휩쓸었다. 소속 드라이버인 발테리 보타스(Valtteri Bottas)와 루이스 해밀턴(Lewis Hamilton)이 각각 1위와 2위로 포디움에 섰기 때문.

현지시간 3월 15일부터 17일까지 펼쳐진 2019년 FIA F1 월드 챔피언십 개막전은 호주 멜버른에 위치한 앨버트 파크 서킷에서 펼쳐졌다. 해당 서킷은 약 5,303km 규모로 보타스는 58바퀴(총 307,574km)를 돌아 1시간 25분 27초 325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alt
2019년 시즌을 함께 하는 메르세데스-AMG F1 W10 EQ Power+

보타스는 이번 경기 우승으로 2019년 시즌 개막전 승리와 함께 개인 통산 4번쨰 우승을 거머쥐었다. 뿐만 아니라 1분 25초 580이라는 이번 경기 최단 랩타임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 뒤를 이은 해밀턴도 1시간 25분 48초 211의 기록을 세우며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AMG 페트로나스는 이번 시즌 첫 '원-투 피니시(1위와 2위를 모두 차지하는 것)'를 기록했으며, 팀내 45번째 원-투 피니시 우승 기록을 세웠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팀 총괄 토토 울프(Toto Wolff)는 "지난 겨울 핀란드 랠리에서 실력을 갈고 닦은 보타스가 1위를 기록하게 돼 기쁘다"며 "최단 랩 타임을 기록하는 등 이번 개막전은 팀에게도 매우 영광스러운 결과를 거둔 경기다"라고 전했다.

alt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팀

한편,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팀은 11번째 실버 애로우(Silver Arrow)인 '메르세데스-AMG F1 W10 EQ Power+'와 함께 6년 연속 드라이버 및 컨스트럭터 부문의 더블 챔피언 등극에 도전한다.

이번 개막전 원-투 피니시로 목표를 향한 첫 걸음을 잘 내디딘 가운데, 3월 30일부터 바레인 인터네셔널 서킷에서 개최되는 다음 경기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미지 :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팀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