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현대 신형 쏘나타

현대자동차가 오는 21일 공개하는 신형 쏘나타에 음성인식 대화형비서 서비스를 브랜드 최초로 적용한다.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는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아이)'를 활용한 기술로 자동차와 대화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현대차와 카카오는 이미 2017년 초부터 스마트 스피커인 '카카오 미니'의 다양한 기능을 자동차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해당 프로젝트는 순차적으로 기술이 적용돼왔기 때문에 그동안 현대자동차의 다양한 신모델에서 음성명령 시스템을 만나볼 수 있었다. 그러나 대화형으로 명령에 직접 반응하는 것은 신형 쏘나타가 처음이다.

신형 쏘나타에 적용되는 음석인식 비서 서비스의 카테고리는 뉴스 브리핑, 날씨, 영화 및 TV 정보, 주가 정보, 일반상식, 스포츠 경기, 실시간 검색어 순위, 외국어 번역, 환율, 오늘의 운세, 자연어 길안내 등 범위도 기존 기술보다 다양해졌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필요한 정보를 일상 생활에서 사용하는 언어로 물으면 카카오 i의 인공지능 플랫폼이 그에 맞는 대답을 해준다.

예를 들어, 운전자가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후 "내일 날시 어때?"라고 물으면 "내일 서울은 오전에는 맑고, 오후에는 구름이 조금 있겠어요. 최고 기온은 15도로 낮에는 포근할 것 같아요. 미세먼지 농도는 105마이크로그램으로 나쁜이에요. 마스크를 착용하세요"라고 답해준다.

음성명령 방법이 자연스러워진 점도 특징이다. 내비게이션 길안내의 경우 기존에는 "길안내 카랩 사무실"나 "주변 맛집" 등으로 명령해야 인식이 가능했지만, 신형 쏘나타나는 "서울역으로 가자", "주변 맛집으로 안내해줘"라고 말해도 명령어를 알아듣는다.

이외에도 음성명령으로 자동차의 다양한 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히터나 에어컨의 바람세기와 방향을 음성명령으로 바꿀 수 있으며 겨울에는 말 한마디로 성에 제거까지 할 수 있다. 덕분에 운전자는 운전 중 전방에서 시선을 떼거나 운전대에서 손을 놓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더욱 안전한 주행을 할 수 있다.

이같은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는 모든 정보가 자동차와 카카오 i 서버간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이루어지기 때문에 블루링크 서비스 적용이 필수다. 단, 현대차는 블루링크 사용자에게는 해당 서비스를 추가 요금없이 기본 제공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미지 : 현대자동차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