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0만 대. 

폭스바겐 그룹이 향후 10년 내 만들겠다는 전기차 대수다. 

폭스바겐 그룹은 2050년까지 전 차종에 걸쳐 생산과정부터 모든 단계에 완전한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포괄적인 탈탄소화 프로그램을 수립했다. 먼저 ▲효과적이고 지속가능한 탄소저감조치 ▲전력 공급을 위해 재생 가능한 에너지원으로의 전환 ▲불가피한 잔여 탄소배출에 대한 보상 등 세 가지의 원칙을 정했다

2050년 목표는 자동차가 일생 동안 만드는 탄소배출량을 2015년 대비 30% 저감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제품 포트폴리오를 전동화하는 데 30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하며, 2030년까지 폭스바겐 그룹이 만드는 전기차는 전체의 최소 40%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이미 올해 첫 번째 차세대 전기차 아우디 e-트론(e-Tron)과 포르쉐 타이칸(Taycan)이 생산이 들어갔다. 이들의 사전계약 대수는 2만대에 달하며, 폭스바겐의 ID 시리즈의 생산이 더해지면 전기차 생산량이 크게 늘어나게 된다.. 

배터리는 LG화학, SK이노베이션, CATL, 삼성 등이 공급한다. 폭스바겐그룹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수요를 감안, 유럽 배터리 셀 제조설비에 대한 투자 가능성도 면밀히 검토하고 있으며, 차세대 배터리로 불리는 솔리드 스테이트 배터리 역시 주목하고 있다. 

또한, 폭스바겐그룹은 모든 공장의 탄소배출량을 2010년과 비교해 2025년까지 50% 저감한다는 계획이다. 볼프스부르크의 발전소를 석탄에서 가스로 전환하면 2023년부터 매년 150만톤의 탄소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아우디의 브뤼셀 공장은 이미 완전히 탄소중립적인 생산시설이 됐고, 츠비카우(Zwickau) 공장은 모듈형 전기차 플랫폼인 MEB(Modular Electric Drive Toolkit)의 대표 공장으로 이 곳에서 생산되는 ID. 모델들은 탄소중립화 상태로 고객에게 인도되게 된다.
 
충전소 역시 중요한 부분을 담당한다. 폭스바겐그룹은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과 함께 결성한 새로운 전기차 충전 플랫폼 아이오니티(IONITY)의 파트너들과 협력해 2020년까지 유럽의 주요 도로와 고속도로에 400개의 급속충전소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독일에서만 매 120km마다 충전소가 설치되며 총 100곳 이상 확보될 예정이다. 폭스바겐그룹의 새로운 자회사인 일리(Elli, Electric Life) 역시 친환경 전력을 이용해 집에서 충전할 수 있는 월박스(wallbox)를 독일 지역에 공급하며, 모든 공장의 직원용 주차장에 3,500개의 충전소를 설치하고 향후에는 대리점에서도 충전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