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은 자동차를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서스펜션과 파워트레인 배치에서부터 중량 배분, 무게 중심 등을 결정하며 주행성능과 연비, 승차감, 안전성, 내부공간, 디자인 등 제품 경쟁력을 판가름하는 핵심이다.

13일, 현대차가 3세대 플랫폼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플랫폼은 21일 출시를 앞둔 신형 쏘나타에 처음 적용된다. 최근 신형 쏘나타에 쏠린 높은 관심과 기대를 한층 더 끌어올릴 전망이다. 현대차가 밝힌 3세대 플랫폼의 특징을 살펴보자.

 

가볍고 강하다

신형 쏘나타에 처음 적용된 3세대 플랫폼의 가장 큰 특징은 경량화와 충돌 안전도의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는 점이다. 이 둘은 승차감과 코너링 성능처럼 서로 이율 배반적인 개념. 

3세대 플랫폼은 개발 초기부터 최적화 설계를 통해 골격 구조를 정교하게 재배치했다. 또한 차체 주요 부분에 초고장력강과 핫스탬핑 공법을 확대함으로써 플랫폼의 평균 강도는 10% 이상 높이고 무게는 동급 평균 대비 55kg 이상 감량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3세대 플랫폼의 다중골격 구조 엔진룸은 충돌 시 차체가 흡수하는 충돌 에너지를 효과적으로 분산시켜 정면과 스몰오버랩 충돌 상황에서 승객에게 전달되는 충격을 최소화할 뿐만 아니라 상대 차량에 대한 충돌 에너지도 감소시켜준다. 초고장력강과 핫스탬핑 공법 적용 부위를 늘려 세이프티존인 승객 공간의 강도를 극대화했다.

특히 스몰오버랩 충돌 시 휠을 차체 바깥 쪽으로 이동시키는 거동 제어 기술을 추가 적용해 탑승자의 부상 가능성을 더욱 낮췄다. 일반적으로 스몰오버랩 충돌 후 차체는 충돌지점을 중심으로 회전하며 옆으로 밀려가게 되는데 3세대 플랫폼으로 만들어진 쏘나타는 회전하지 않고 비스듬히 직진을 하기 때문에 탑승자 부상과 2차 사고를 더욱 줄일 수 있다.

 

안정감 있고 역동적이다

3세대 플랫폼은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파워트레인이 최상의 성능을 발휘하도록 설계됐다. 현대차는 강화된 유동제어 기술은 공기의 흐름을 조절해 엔진룸의 냉각 성능을 개선하고 차체 하부의 공기저항을 줄여 동력성능과 연비를 동시에 높였다고 밝혔다.

중요 부품의 배치를 달리해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구현했다. 파워트레인과 배터리 등 무거운 부품을 차체의 중심과 아래로 이동시켜 중량 배분에 신경썼다. 이는 관성모멘트를 줄여 운동성능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차체의 횡방향 굽힘 강성을 증대시키고, 스티어링 랙센터의 위치를 휠센터에 근접시켜 보다 민첩한 핸들링을 구현했다.

이런 3세대 플랫폼의 개선 노력은 운전자와 자동차의 일체감을 향상시켜 운전의 즐거움을 키우며, 동시에 높은 주행 안정성까지 높였다. 소음과 진동이 전달되는 부분에는 보강구조와 흡차음재를 추가해 주행 중의 NVH를 감소시켜 승차감도 소홀히 하지 않았다.

 

넓고 아름답다

같은 크기의 차에서 더 넓은 공간을 뽑는 기술은 현대차의 오랜 장기다. 3세대 플랫폼 역시 이런 장기를 이어가는 데 한몫한다.

엔진룸, 시트 착석 위치, 언더플로어, 러기지룸을 하향 배치하는 저상화 기술로 신형 쏘나타의 차량 전고는 기존 대비 30mm 낮아졌다. 엔진룸과 승객실도 효율적으로 재설계해 전륜 앞 오버행을 줄이고 롱 휠베이스 스타일을 구현해 멋과 공간을 모두 노릴 수 있었다.

한편, 현대차는 2008년 1세대 플랫폼을 완성해 YF 쏘나타 등에 적용했고, 2015년부터는 2세대 플랫폼으로 진화시켜 LF 쏘나타등을 만들었다. 이번 신형 쏘나타에 처음 적용되는 3세대 플랫폼은 향후 등장할 신차의 뼈대로 널리 쓰일 예정이다.

이광환 carguy@carlab.co.kr

Copyrightⓒ 카랩. 본 기사의 무단 복제 및 전제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