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이 11일, 캐딜락 하우스 서울에서 신형 CT6를 국내 공개했다. 캐딜락의 플래그십 세단인 CT6는 지난 2016년 국내시장에 처음 데뷔했으며, 이번에 공개된 것은 부분변경 모델이다.

이번 부분변경 모델은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적용하고 기존에 탑재됐던 편의사양을 업그레이드한 점이 특징이다. 어떤 부분이 달라졌는지 간단히 짚어보자.

 

에스칼라 컨셉트 디자인 언어 적용

'REBORN CT6'라는 타이틀로 등장한 부분변경 모델은 에스칼라 컨셉트의 디자인 언어를 적용했다. 이에 따라 수직형 LED 라이트와 전면 그릴을 적용하고 세로로 떨어졌던 기존 리어램프를 가로로 길게 연결한 점이 가장 큰 디자인 변화다.

디자인뿐 아니라 차체제원도 달라졌다. 신형 CT6는 차체길이가 5,227mm로 기존보다 약 40mm 이상 길어졌다. 캐딜락측은 더욱 길어진 차체로 차세대 플래그십 모델다운 변화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캐딜락 고성능 모델인 V 시리즈에만 적용되는 매쉬드 그릴과 에어로 파츠가 스포츠와 스포츠 플러스 트림에 추가돼 플래그십 세단임에도 나름대로 역동적인 느낌을 연출했다.

실내 디자인의 큰 틀은 바뀌지 않았지만, 쇼퍼드리븐카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낸다. 시트는 2열까지 최고급 가죽을 사용했으며 캐딜락 수작업 방식인 '컷 앤 소운(Cut-and-Sewn)' 공법으로 제작했다. 또한 마사지 기능도 전 좌석에 탑재했다.

실내의 가장 큰 변화요소는 캐딜락 최초로 탑재된 '조그 셔틀 다이얼(Jog Shuttle Dial)'이다. 화면 연동속도가 다소 느렸던 기존 터치패드 방식을 벗어나 조그 다이얼을 도입함으로써 운전 중 조작이 더욱 편리할 것으로 보인다.

 

자동 10단 변속기 장착

신형 CT6는 소폭 개선된 3.6리터 6기통 가솔린 직분사 엔진을 장책했다. 엔진은 최고출력 334마력, 최대토크 39.4kgm를 발휘한다.

파워트레인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하이드로매틱 자동 10단 변속기다. 해당 변속기는 캐딜락 세단 라인업 중 CT6에 최초로 탑재됐으며 전자식 변속 레버 시스템을 지원한다.

또한 캐딜락은 신형 CT6 프레임에 '퓨전 프레임(Fusion Frame)'을 적용해 동급 경쟁모델 대비 약 100kg에 가까운 무게 감소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퓨전 프레임은 차체 62%를 알루미늄 소재로 적용하고 접합부위를 최소화한 GM 차세대 프레임 제조 방식이다. 이에 따라 대형 세단 특유의 무거운 느낌을 줄이고 연료 효율성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면을 1,000분의 1초마다 감시해 서스펜션 운동을 조절하는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Magnetic Ride Control)', 주행시 조향 각도에 따라 뒷바퀴를 함께 움직여 회전반경을 최소화하는 '액티브 리어 스티어링(Active Rear Steering)' 등 기존에 선보였던 기술도 그대로 적용됐다.

차선 유지 및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 전후방 추돌 경고 및 오토 브레이킹,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의 운전자 주행보조 기능은 반응성을 한층 높였으며 정속 주행시 실린더 2개를 비활성화하는 액티브 퓨얼 매니지먼트(Active Fuel Management) 시스템도 탑재했다.

 

한층 업그레이드한 편의사양

CT6에는 기존 모델에도 플래그십 세단답게 다양한 편의사양이 탑재되어 있었다. 새롭게 데뷔한 신형 모델에는 기존에 있던 편의사양들이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우선 열감지 기술로 촬영한 전방 영상을 전자식 계기반에 보여주는 '나이트 비전(Night Vision)' 기술이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됐다. 나이트 비전은 매우 어두운 길을 야간에 주행할 때 운전자가 보다 안전한 주행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거울 대신 카메라 화면을 비춰주는 '리어 카메라 미러(Rear Camera Mirror)'는 운전자의 후방 시야를 300% 이상 넓혀준다. 신형 CT6에 탑재된 리어 카메라 미러는 기존대비 화질 개선은 물론, 화면 확대 및 축소, 각도 조절 기능까지 추가했다.

이외에도 최대 5방향의 화면을 다양한 각도 조절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서라운드 뷰, 네비게이션이 연동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및 12인치 클러스터 등은 전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했다.

캐딜락의 인터페이스 프로그램인 CUE 시스템도 업그레이드됐다.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기본 탑재하고 사용자가 직접 UI를 편집하고 조작할 수 있도록 변경된 점이 특징이다.

34개 스피커를 장착한 보스 파나레이 사운드 시스템과 손을 쓰지 않아도 트렁크를 닫을 수 있는 핸즈프리 리프트게이트, 무선충전 패드 등도 그대로 적용됐다.

 

기본가격 8,880만 원부터

신형 CT6 부분변경 모델은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반영해 스포츠(Sport) 8,880만 원, 플래티넘(Platinum) 9,768만 원, 스포츠 플러스(Sport Plus) 1억 322만 원 등 3개 트림으로 출시된다.

캐딜락은 CT6 부분변경 모델에 대한 사전계약을 오는 11일부터 시작하며, 사전 계약 고객에게는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가까운 캐딜락 전시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미지 : 캐딜락, 카랩DB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