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출시 예정인 신형 쏘나타에 보스(BOSE)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 탑재된다. 현대자동차는 11일, 보스와 협력을 통해 개발한 사운드 시스템을 신형 쏘나타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그 동안 크렐(KRELL), JBL 오디오 등을 탑재해 왔으며 보스와 협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와 보스 사운드 전문 엔지니어들은 예술가가 애초 의도한 방식 그대로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협업을 진행했다.

기존 LF쏘나타에 적용된 프리미엄 사운드 옵션은 스피커가 8개였다. 신형 쏘나타에는 이보다 4개가 늘어난 총 12개의 스피커가 적용된다. 현대차가 중형차급에 12개의 스피커를 탑재하는 것은 이번 신형 쏘나타가 처음이다.

스피커는 전면 중앙 1개, 양쪽 측면 2개를 비롯해 측면 앞문에 2개씩, 뒷문에 1개씩으로 앞쪽에 6개가 탑재되며 추가로 뒤쪽 중앙에 1개, 양쪽 측면 2개가 설치된다.

신형 쏘나타에 탑재된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의 가장 큰 특징은 보스 특허기술인 '센터포인트(Centerpoint)'다. 센터포인트는 2개 채널의 스테레오 음원을 다채널의 서라운드 입체 음향으로 변환해준다.

기존 서라운드 시스템으로는 스트레오 음원을 하나의 좌석에만 집중적으로 구현할 수 있었지만, 센터포인트는 모든 탑승자들이 소리의 중심에서 음악을 듣는 듯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신형 쏘나타에는 센터포인트 외에도 '속도 연동 음향 보정(Dynamic Speed Compensation)'  기술을 탑재했다. 해당 기술은 속도와 음원 크기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 음량과 음색을 자동으로 최적화한다.

예를 들면, 고속주행 시 주행소음이 증가하면 이에 맞게 자동으로 볼륨을 조절해주는 방식이다. 운전자는 별도로 볼륨을 키울 필요 없이 안정적인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신형 쏘나타 오디오 시스템뿐 아니라 보스와 함께 다양한 이벤트도 협업할 예정이다.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고객 중 50명을 추첨해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무상장착 및 보스 헤드폰을 증정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는 11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신형 쏘나타의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 가격은 2.0 가솔린 모델 기준으로 스마트 2,346~2,396만 원, 프리미엄 2,592~2,642만 원, 프리미엄 패밀리 2,798~2,849만 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2,994~3,044만 원, 인스퍼레이션 3,289~3,339만 원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이미지 : 현대자동차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