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부터 이마트에서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Twizy)'를 구매할 수 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3월 7일부터 전국 25개 이마트 매장에 르노 트위지 전시 부스 또는 팝업스토어를 순차적으로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매장 방문고객은 누구든지 전시차를 살펴보거나 구매 및 계약 관련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트위지는 작년 10월, 홈쇼핑 채널인 'CJ오쇼핑'을 통해 판매된 바 있다. 방송 당시 약 한 시간 동안 상담예약이 총 3,700여건 접수되는 등 큰 관심을 끌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당시 관심에 힘입어 이번 이마트까지 오프라인 판매 채널을 확장함으로써 유통 체계 다변화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초소형 전기차 관심 고객에게 보다 편리한 관람 환경으로 제공함으로써 트위지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갈 계획이다.

초소형 전기차인 트위지는 일반가정용 220V 콘센트로 충전할 수 있으며 완충 시 최장 80km 거리까지 주행할 수 있다. 최고속도는 약 80km/h다.

트위지는 인텐스, 라이프, 카고 등 3가지 트림을 제공한다. 인텐스와 라이프 트림은 앞뒤로 2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카고 트림은 뒷좌석을 트렁크로 대체해 최대 180리터, 75kg까지 화물을 적재할 수 있다.

올해부터 새롭게 선보인 '라이프' 트림은 가격을 기존보다 최대 170만 원 인하했다. 트위지 라이프 트림은 블랙 사이드미러 커버와 원톤 바디컬러, 스틸 휠과 화이트 휠 커버를 적용한 점이 주요 특징이다.

에어백과 디스크 브레이크, 4점식 안전벨트, 탑승자 보호 캐빈 등 안전사양은 기존 인텐스 트림과 동일하게 적용됐다. 가격은 1,330만 원으로 올해 국고보조금 420만 원과 250~500만 원 수준인 지자체별 보조금을 적용하면 최대 410만 원에 구입할 수 있다.

이미지 : 르노삼성자동차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