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기아 쏘울 부스터 EV

기아자동차가 이달 5일부터 쏘울 부스터 EV를 출시하고 공식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세제 혜택을 적용한 판매 가격은 프레스티지 4,630만 원, 노블레스 4,830만 원이다.

프레스티지 트림은 풀 LED 헤드램프와 리어램프,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차 및 재출발 기능 등의 사양이 적용됐다. 상위 트림인 노블레스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10.25인치 내비게이션, 후석 열선시트 등이 추가된다.

alt
기아 쏘울 부스터 EV

기아차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1월 14일부터 현재까지 총 3,600여대가 계약됐다고 밝혔다. 트림 별 비율로는 프레스티지가 39%, 노블레스가 61%로 집계됐다.

쏘울 부스터 EV는 기존 쏘울 EV 대비 배터리 용량을 두 배 이상 늘려 64kWh 용량까지 확보했다. 덕분에 쏘울 부스터 EV는 1회 충전 시 총 386km를 주행할 수 있어 기아 전기차 라인업 중 가장 긴 주행거리를 갖췄다. 

alt
기아 쏘울 부스터 EV

다양한 충전 편의 기능도 적용했다. 내비게이션을 통해 출발시간과 목표 충전량, 저렴한 요금 시간대 등 목적을 고려한 예약 충전설정이 가능하며 스스로 충전을 시작한 뒤 목표 충전량에 도달하면 충전을 종료할 수도 있다.

5년으로 무상 제공되는 UVO 스마트폰 어플을 활용하면 원격으로도 예약 충전을 설정할 수 있으며 즉시 충전을 시작하거나 취소할 수도 있다.

alt
기아 쏘울 부스터 EV

이와 함께 정차상태에서 공조, 멀티미디어 등 편의장치를 장시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유틸리티 모드'가 적용돼 캠핑 등의 야외 활동 시에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는 쏘울 부스터 EV 출시와 관련해 "올해 전기차 시장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인기 모델이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전국 기아차 드라이빙 센터에서는 쏘울 부스터 EV의 주행성능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미지 : 기아자동차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