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폭스바겐 티록-R 컨셉트

현대자동차가 준비 중인 코나 N이 등장한다면, 이 차와 한판 대결해 봐도 괜찮겠다. 폭스바겐이 '2019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신형 티록 R 라인업을 공개한다. R은 폭스바겐의 고성능 라인업으로 티록 R은 다양한 부품 개선을 통해 기존보다 한층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티록 R은 2리터 4기통 TSI 엔진을 보닛에 탑재하고 최고출력 300마력 최대토크 40.8kg·m를 발휘한다. 엔진에는 7단 DSG 변속기가 조합되며 폭스바겐 4륜구동 시스템인 4모션이 적용된다.

alt
폭스바겐 티록-R 컨셉트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4.9초 수준이며 최고속도는 250km/h에서 제한된다. 티록 R은 주행안정성 향상을 위해 기존 모델대비 낮은 서스펜션을 장착했으며 스포츠 러닝기어를 적용해 접지력을 높였다.

다양한 드라이브 모드도 제공한다. 특히, 스포츠 주행을 위해 '특별 레이스 모드'가 추가됐으며, 해당 모드에서는 정지상태에서 최대토크로 급출발을 지원하는 런치 컨트롤 모드를 지원한다.

alt
폭스바겐 티록-R 컨셉트

차체에는 R 라인업에만 적용되는 전용 디퓨저와 전용 듀얼 머플러가 장착됐다. 또한, 18인치 스필버그(Spielberg) 알로이 휠이 기본 장착되며 19인치 프리토리아 다크 그래파이트(Pretoria Dark Graphite) 무광 알로이 휠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실내에는 전용 R로고를 패널과 좌석 뒷면에 새겼다. 가죽으로 감싼 스티어링 휠은 패들 레버와 동일한 색상인 크리스털 그레이로 자수를 놓았다. 페달은 스테인레스 스틸로 제작해 스포티한 느낌을 한층 살렸다.

alt
폭스바겐 티록-R 컨셉트

폭스바겐은 "신형 티록 R은 뛰어난 운전 성능만큼이나 스타일리쉬한 외관을 중시하는 사람들을 위한 강렬하고 스포티한 모델"이라며, "컴팩트 크로스오버 시장을 확대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지 : 폭스바겐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