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중에는 이미 예전보다 많은 전기차가 도로를 누비고 있고 충전 인프라도 규모를 확대해가고 있다. 2020년쯤에는 이러한 전기차 바람이 건설기계에도 몰아칠 것으로 보인다.

볼보건설기계는 업계 최초로 2020년에 100% 전기 구동이 가능한 소형 굴삭기와 소형 휠로더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소형 굴삭기는 EC15~EC27 모델이며 소형 휠로더는 L20~L28 모델에 해당한다. 이 모델들의 디젤 기반 신규 제품 개발은 중단된다.

alt
볼보 L20

볼보건설기계는 이번 계획 발표와 관련해 "소형 장비 전동화 개발에 박차를 가하여, 볼보 건설기계가 추구하는 '더 나은 세상 만들기(Building Tomorrow)'를 실현하는 지속가능한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개발 중인 순수 전기구동 소형 장비는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등 유해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모델이다. 이 모델은 오는 4월, 세계 최대 건설기계 전시회인 독일 '바우마(Bauma)'에서 공개돼 시운전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alt
볼보 EC27

해당 모델은 2020년 중반부터 전 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단계별, 시장별로 출시되며 국내 도입시기는 아직 미정이다.

양성모 볼보그룹코리아 대표이사는 "미래 첨단 기술과 다양한 건설기계에 대한 국내 시장의 요구에 부응하여 '미래형 전기 소형 장비'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미지 : 볼보건설기계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