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CES2019 현대자동차 부스

현대자동차가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인 'CES2019'에 참가해 다양한 부스 전시를 선보이고 '미래 모빌리티 비전 고도화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미래 모빌리티 비전 고도화 혁신 전략은 전동화, 커넥티드카, 오픈 이노베이션 등 3대 키워드를 중심으로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구체화함으로써 미래 대응력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alt
CES2019 현대자동차 부스

먼저, 현대자동차는 전동화 전략과 관련해 '전동화(EV) 기반의 개인 맞춤형 모빌리티 경험 제공'이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고객들이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컨텐츠 등을 원하는 대로 구성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라고 불리는 해당 컨셉트는 운전자가 각자 누리고자 하는 생활 방식이 다르다는 점에 초점을 맞췄으며 2020년에 선보이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부터 본격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alt
현대크래들 존서 상무가 엘리베이트 콘셉트카의 로보틱스 프로토타입 시연 영상을 공개하고 있다

고객들은 필요에 따라 배터리 등 동력계 부품을 교체하거나 소형가전, 사무기기 등 외부 하드웨어를 탑재하는 등 차체 내부를 개인화할 수 있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차급에 따라 배터리 용량을 가변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전기차 전용플랫폼을 개발할 계획이다.

둘째, 커넥티드카 부분에서는 '연결의 초월성'을 제시했다. 현대차는 고성능 컴퓨터보다 진화한 수준의 커넥티드카를 구현함으로써 다른 자동차, 집, 주변 공간, 다양한 스마트 기기, 나아가 도시와 하나로 연결되는 경험을 하도록 만든다는 방침이다.

alt
CES2019 현대자동차 부스

연결의 초월성 전략을 실행하기 위한 방안으로 현대차는 오는 2020년 초 글로벌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 고객 1천만 명을 확보하고 세계 시장에 진출하는 모든 차종에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탑재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현대차는 "커넥티드카에 최적화된 전용 운영체제, 클라우드 플랫폼, 네트워크 연결 기술 등을 개발하고 있다"며 커넥티드카 데이터를 기반으로 오픈 플랫폼을 만들어 개방하고 기업과 개발자, 스타트업 등이 참여하는 R&D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alt
현대크래들 존서 상무가 엘리베이트 컨셉트카의 축소 모형을 소개하고 있다

마지막 키워드는 오픈 이노베이션이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는 올해 베를린과 베이징에 각각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해 세계 5대 혁신 거점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현재까지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는 '현대 크래들 실리콘 밸리'와 한국의 '제로원'에 이어 '현대 크래들 텔아비브'를 지난해 10월 이스라엘에 오픈한 바 있다.

alt
엘리베이트 컨셉트카의 험로 주행 영상을 상영하고 있다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는 미래 혁신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동시에 협업 및 공동 연구개발 업무를 추진하게 된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현지 대학, 전문 연구기관, 정부, 대기업 등과 협력하고 있으며 공동 연구활동을 통해 신규 비즈니스 창출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CES2019에서 약 180평 규모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둥근 코쿤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 체험물, 미래 모빌리티 라이프 스타이리을 보여주는 LED 스크린 등을 전시했다.

이미지 : 현대자동차

박지훈 jihnpark@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