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마허. 

그는 언제 깊은 잠에서 깨어날까. 이제 50세를 맞은 살아있는 F1 전설인 그를 축하하기 위해 페라리가 이탈리아 마라넬로에 위치한 페라리 박물관에서 ‘미하엘 50 (Michael 50)’ 전시회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슈마허의 이름으로 설립된 자선 단체 ‘Keep Fighting Foundation(킵 파이팅 파운데이션)’과 함께한다. 7차례 월드챔피언 수상, 91회 그랑프리 우승 및 155회 포디움 입상 등 F1 역사상 유례없는 업적을 남긴 전설적인 레이서 미하엘 슈마허의 특별한 이야기를 다룬다.

전시장 내 빅토리 홀에서는 11년간 스쿠데리아 페라리 팀에서 슈마허와 함께한 F1 머신들을 만나볼 수 있다. 1996년 페라리 팀 이적 후 첫 시즌에서 세 차례 우승을 거머쥔 F310, 1999년 컨스트럭터 부문에서 우승하며 페라리의 F1 황금시대를 연 F399 등 역사적인 경주차들이 전시된다.

또한 ‘붉은 새벽’이라는 뜻의 ‘알바 로사(Alba Rossa)’라는 별칭을 지닌 F1-2000 모델도 함께 공개된다. 슈마허는 2000년 해당 모델로 F1 대회에 출전해 스즈카 그랑프리에서 조디 쉑터(Jody Schecker)의 우승 이후 21년 만에 페라리에 월드 챔피언십 우승을 확정 지었다. 

이 외 슈마허의 신기록 경신을 함께한 F2002와 F2004, 그리고 스쿠데리아 페라리 팀에서 72번째이자 마지막 승리를 함께한 중국 그랑프리 출전 머신 248 F1(2006)도 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슈마허의 전설적인 F1 레이싱과 더불어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슈마허의 개발자로서의 새로운 면모도 볼 수 있다. 실제로 슈마허는 F1 은퇴 후 스쿠데리아 팀 서포트와 함께 430 스쿠데리아(2007), 페라리 캘리포니아(2008) 등 다양한 로드카 개발에 직접 참여한 바 있다.

한편 지난 3일 열린 본 전시회 개막식에는 페라리 팬들의 공식 클럽인 스쿠데리아 페라리 클럽 소속의 유럽 팬들도 다수 참여해 그 의미를 더했다.

현재 페라리 박물관에서는 ‘미하엘 50’ 전시회와 더불어 ‘드리븐 바이 페라리(Driven by Enzo)’와 ‘열정과 전설(Passion and Legend)’전시회도 함께 진행되고 있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