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지 달리기만을 생각한 새로운 포르쉐 718 카이맨이 등장했다. 포르쉐가 카이맨 GT4 클럽스포츠 출시 이후 3년 만에 신형 ‘포르쉐 718 카이맨 GT4 클럽스포츠’를 새롭게 선보인다. 

이 모델은 처음으로 아마추어 드라이버를 위한 “트랙데이(Trackday)” 모델과 국제 모터 스포츠 참가를 위한 프로 레이서용 “컴페티션(Competition)” 모델 두 개 버전으로 출시된다.

포르쉐는 이 차의 성능을 읊기 앞서 '환경 파괴 없는 지속 가능한 부품을 사용했음'을 강조했다. 천연 섬유 복합 재료로 구성된 차체 부품으로 생산된 최초의 레이싱카로 운전석과 조수석 도어, 리어 윙을 무게와 강도 측면에서 기존의 탄소 섬유와 유사한 유기 섬유 혼합물로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운전석 뒤에는 3.8리터 6기통 수평대향 엔진을 탑재했다. 기존보다 40마력 향상된 425마력의 최고 출력을 발휘한다. 엔진 힘은 6단 변속기와 기계식 리어 액슬 디퍼렌셜 록이 장착된 포르쉐 듀얼 클러치 기어박스를 통해 뒷바퀴로 전달된다.  

경량 스프링 스트럿 프런트 서스펜션은 911 GT3 컵 모델과 동일하다. 레이싱 브레이크 시스템은 직경 380mm의 스틸 브레이크 디스크가 장착된다. 공차 중량은 1,320kg로 안전 케이지, 레이싱 버킷 시트, 6점식 안전 벨트를 갖췄다.

“트랙데이” 버전은 스포츠 주행 및 클럽스포츠 행사 참여를 원하는 아마추어 드라이버를 대상으로 한다. 고정식 쇽업쇼버가 장착되며, 필요시 비활성화가 가능한 ABS, ESC 및 트랙션 컨트롤 보조 시스템을 통해 핸들링 제어가 가능하다. 이 외에 에어컨, 구조용 루프 해치, 휴대용 소화기, 80리터 FT3 안전 연료 전지가 적용됐다. 

718 카이맨 GT4 클럽스포츠 “트랙데이” 버전의 시장 판매 가격은 국가별 특별 사양을 포함해 13만 4,000 유로부터 시작한다. 2019년 1월 6일자 환율로는 약 1억 7,054만 원이다. 

국제 모터스포츠 대회 출전을 목적으로 생산되는 “컴페티션” 버전은 레이싱에 특화된 모델이다. 3단계 조정 가능한 쇽 업소버, 115리터 용량의 안전 연료 탱크로 장거리 레이스에 적합하다. 

브레이크 밸런스 시스템 덕분에 프런트 액슬과 리어 액슬 사이의 밸런스를 입맛에 따라 조절할 수 있고, 통합형 에어 잭 시스템은 빠른 피트 스톱을 보장한다. 

911 GT3 R에서 채택한 퀵 릴리스 레이싱 스티어링 휠은 개별 맞춤화가 가능하며, 안전을 위한 자동 소화 시스템이 추가된다. 718 카이맨 GT4 클럽스포츠 “컴페티션” 버전의 시장 판매 가격은 국가별 특별 사양을 포함해 157,000 유로부터 시작한다. 우리 돈 1억 9,981만 원이다. 

프리츠 엔칭어(Fritz Enzinger) 포르쉐 모터스포츠 사장은 “신형 718 카이맨 GT4 클럽스포츠”는 이전의 성공적인 모델보다도 더 많은 레이싱 유전자를 보유한다”며, “엔진 동력과 다운포스가 더욱 향상되었고, 운전자 니즈에 따라 콕핏 또한 맞춤화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이전 모델의 421대 판매 기록을 경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신형 718 카이맨 GT4 클럽스포츠 두 버전 모두 오는 2월부터 전 세계 모터 스포츠 팀과 고객들에게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국내 출시 계획은 미정이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